[수목드라마] ‘공항 가는길’ 김하늘, 신성록에게 버럭 “오죽하면 관뒀을까”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10.19 22: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공항 가는 길’ 김하늘이 신성록에게 울분을 토했다.
 
19일 방송된 MBC ‘공항 가는 길’(연출 김철규, 극본 이숙연)에 박진석(신성록 분)이 최수아(김하늘 분)의 퇴직 사실을 알고 전화를 걸었다.
 
이날 진석은 “회사를 관뒀다는 게 뭐냐고”라고 묻자 수아는 “그렇게 됐어요”라고 말했다.
 
‘공항 가는길’ 김하늘-신성록 / KBS ‘공항 가는길’ 화면 캡처
‘공항 가는길’ 김하늘-신성록 / KBS ‘공항 가는길’ 화면 캡처

 
이어 진석은 “누구 맘대로 회사를 관둬”라고 소리를 질렀고 수아는 “오죽하면 관뒀을까 생각은 해봤어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수아는 “오죽하면 타고 가던 공항 버스에서 내렸겠냐고요”라며 “당신은 내릴 수 있겠어요? 안내려”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나 진석은 “최수아 일방적인 통보 나 안 참는다”라고 말했지만 수아는 “참지 마요”라고 전화를 끊었다.
 
한편, MBC ‘공항 가는 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