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고할꺼야’ 설하윤, 트로트로 돌아온 불멸의 연습생… ‘트로트계 입주 신고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젊은 트로트 가수가 탄생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불멸의 연습생 설하윤은 트로트계의 새 반향을 예고하며 ‘신고할꺼야’로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27일 서울 홍대 V홀에서 설하윤의 ‘신고할꺼야’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설하윤은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조성모’편에 ‘불멸의 연습생 S양’이란 이름으로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방송을 통해 태연의 '들리나요'를 불러 뛰어난 외모와 가창력을 검증 받아 이번 데뷔 무대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설하윤의 데뷔 앨범 첫번째 수록곡 '신고할꺼야'는 신나는 비트의 세미트로트다. 노래 제목인 ‘신고할꺼야’가 가사에 반복돼 누구나 한번 들으면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대중적인 곡이며 특히 경쾌한 사운드의 일렉기타와 가볍지 않은 설하윤의 보컬은 그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는 곡이다.
 
이날 설하윤은 장윤정의 ‘초혼’을 부르며 등장했다. 방송에서 보여준 적 있던 그의 깊고 울림 있는 목소리는 마치 자신을 위한 곡인냥 절절한 감정을 내보이며 듣는 사람을 감동케 했다.
 
‘신고할꺼야’ 설하윤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신고할꺼야’ 설하윤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오랜 내공 덕분일까 데뷔 무대라고 볼 수 없는 당당함을 선보인 설하윤은 “보면 볼 수록 빠져든다”는 그의 말처럼 깜찍한 매력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이어 그는 “제일 기쁜 순간은 무대에서 노래를 하는 순간이다”라며 “굉장히 내 생에서 행복한 순간이다”라고 무대에 선 소감을 전했다.
 
오랜 꿈이 이뤄지는 시간인 만큼 간절함은 더했다. 설하윤은 “댄서랑 같이 춤을 추다가 다음날에 못 걷겠더라”라며 “오른쪽 골반에 물이 찼더라. 의사 선생님께 혼이 났다”라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 이날 설하윤은 자신의 무대 외에 블랙박스 라이브 영상을 공개했다. 각종 SNS에서 화제가 된 파출소 앞 라이브는 누적 50만 뷰를 달성하며 화제를 일으켰다.
 
트롯트 뿐만이 아니다. 타이타닉의 주제곡 ‘My Heart Will Go On’과 랩을 선보인 그는 확실히 끼가 많은 사람이었다.
 
‘신고할꺼야’ 설하윤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신고할꺼야’ 설하윤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그런 설하윤은 무대 말미에서 “오랜 시간 동안 기다린만큼 저 설하윤을 널리널리 알리고 싶다”라며 “오랫동안 지켜봐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노래를 향한 열정과 젊음이 무기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국민 트로트 가수로 만들어 달라”고 마무리 지었다.
 
간절했던 데뷔가 눈 앞에 놓여졌다. 그런 설하윤이 앞으로 어떤 길을 걸어가게 될지 사람들의 관심이 필요한 순간이다.
 
한편, 설하윤은 오늘 27일 정오 데뷔 싱글 ‘신고할꺼야’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