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라 미풍아’ 황보라, 배우들과의 찰진 호흡으로 ‘케미퀸’ 등극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9.26 10: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배우 황보라가 ‘불어라 미풍아’에서 케미퀸으로 주목 받고 있다.
 
황보라는 MBC 주말연속극 ‘불어라 미풍아’(극본 김사경·연출 윤재문) 속 ‘조희라’ 역을 맡아 배우들과의 찰진 호흡으로 누구와 만나도 꿀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외모 단장이나 남자 만나기에 빠져있는 한편, 진정한 사랑을 꿈꾸는 순수함도 가지고 있는 캐릭터다. 황보라는 제작발표회 때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이 좋아 편하게 연기하고 있으며 배우 본연의 매력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 황보라-손호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의 케미
 
‘불어라 미풍아’ 황보라 / ‘불어라 미풍아’ 공식 홈페이지
‘불어라 미풍아’ 황보라 / ‘불어라 미풍아’ 공식 홈페이지

 
조희라는 극 중 ‘이장고’ 역의 손호준과 이어질 뻔 했다. 하지만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 첫만남의 해프닝으로 인해 그가 미친 또라이 같았지만, 곧 진정성 있는 남자라는 걸 알아봤다. 그러나 장고는 도통 그녀에게 관심이 없고, 희라는 혼자 하는 구애에 자존심이 상했다. 화려한 여자와 우직한 남자, 도무지 말이 안 통하는 극과 극인 남녀의 모습은 그래서 더 흥미롭게 다가왔다.
 
# 황보라-한주완, 현실남매 같은 콤비플레이
 
조희라의 이란성 쌍둥이 ‘조희동’ 역의 한주완과는 현실 남매의 케미를 보여준다. 지겹게 싸우며 자란 남매의 옥신각신 대화는 익살스러운 재미가 있다. 황보라가 대사 애드리브를 시도 했을 때 가장 자연스러운 리액션을 보여주는 배우가 한주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로 발로 차거나 집어던지는 등의 액션도 서슴지 않는데, 그만큼 두 배우간의 호흡이 잘 맞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씬들이었다. 
 
‘불어라 미풍아’ 황보라 / MBC ‘불어라 미풍아’ 화면 캡처
‘불어라 미풍아’ 황보라 / MBC ‘불어라 미풍아’ 화면 캡처

 
# 황보라-장세현, 운명의 사랑을 만난 왈가닥!
 
엄마 나 사랑하는 남자가 생겼어! 대책 없이 사랑에 빠지게 된 남자는 바로 이장고의 동생인 ‘이장수’. 딴따라 백수인 장수 역의 장세현과 각자의 시련에 난리부르스를 추다가 ‘하룻밤 사건’으로 인연이 된다. 천연덕스러운 두 배우의 연기 호흡으로 여러 재미있는 장면들을 탄생시켰다. 왈가닥 조희라와 막무가내 이장수가 제대로 만났으니 이 철부지 커플의 케미가 더욱 기대된다.
 
# 황보라-이휘향, 미우나 고우나 우리 딸 우리 엄마 母女케미
 
‘마청자’ 역 이휘향과의 케미를 빼놓을 수가 없다. 뉘 집 자식인지도 모를 남자를 좋다고 하는 딸 때문에 속이 터진다. 두 배우가 표현하는 철없는 딸과 속물적인 엄마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황보라는 올해로 데뷔 13년차, 이휘향은 무려 34년차 배우다. 이 숙련된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드라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생동감 넘치는 케미를 발산한다.
 
황보라는 이처럼 제 옷을 입은 듯 역할을 소화하며 여러 배우들과의 다채로운 케미로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이자 윤활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다양한 시너지로 발할 것을 기대해 본다. ‘불어라 미풍아’는 매주 토, 일 저녁 8시 4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