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이아(DIA) 정채연, ‘혼술남녀’서 “감독님과 샤이니 키, 공명 선배가 잘 챙겨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은경 기자] 예능과 드라마를 오가며 전천후로 활동 중인 다이아(DIA) 정채연이 개인 활동의 고충을 고백했다. 멤버들의 배려에 눈물도 흘렸다.
 
19일 네이버 앱에서 방송된 10PM 시즌2 ‘한밤의 연예뉴스’에선 새 앨범 ‘Spell’로 돌아온 다이아(DIA) 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프로듀스 101’로 유명세를 탄 이래 정채연은 ‘혼술남녀’ ‘먹도 자고 먹고 쿠닷 편’ 등에 고정 출연하며 맹활약 중이다. 이에 정채연은 첫 드라마인 ‘혼술남녀’에 대해 “현장이 처음이어서 모르는 게 너무 많다. 떨려서 실수도 많은데 다들 이해하고 알려주신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라며 소감을 나타냈다. 정채연은 “현장에서 누가 제일 많이 도와주나?”란 거듭된 질문에 “감독님과 샤이니 키, 공명 선배다”라고 답했다.
 
다이아(DIA) 정채연 / ‘10PM 시즌2’ 방송 캡처
다이아(DIA) 정채연 / ‘10PM 시즌2’ 방송 캡처

 
다이아(DIA)  멤버들은 이 같은 정채연의 개인 활동에 기특한 마음을 전했다. 예빈은 “채연이 바쁘고 힘든데도 항상 밝다. 그게 고맙다. 힘들단 얘기도 안 하고 웃는다”라며 안쓰러운 마음을 나타냈다.
 
예빈의 이 고백에 정채연은 눈물을 글썽였다. 정채연은 “왜 힘든 걸 얘기하지 않는가?”란 물음에 “항상 일이 있다 보니까 얘기할 시간이 부족하다. 시기를 놓치거나 미루게 되는 거다”라 털어놨다. 또 정채연은 “다이아 스케줄을 빠지는 경우도 많다. 그럴 때마다 이해해줘서 고맙다”라며 애정을 표했다.
 
이어 정채연은 “지금 출연 중인 방송들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끝을 맺고 싶다. 다음엔 뭐든 제대로 준비해서 들어가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10PM 시즌2’는 비틈 TV에서 진행하는 데일리 생중계 웹 예능으로 ‘한밤의 연예뉴스’는 차세대MC 하지영이 안방마님으로 나서 한주간의 연예소식을 전한다. 본 방송은 매일 밤 10시 V앱을 통해 방송되며 재방송은 네이버 TV캐스트와 V앱에서 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