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김규태 PD, “이준기는 활화산, 강하늘은 엘리트”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8.20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서 가장 큰 축이 되는 두 남자 이준기와 강하늘은 어떨까. 김규태 감독은 아이유에 이어 두 사람 또한 극찬했다.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김규태 감독과 함께 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는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이에 아이유, 이준기, 강하늘을 비롯 홍종현, 엑소(EXO) 백현, 지수, 남주혁 등을 비롯해 주변 인물들 까지 초호화 캐스팅이 이어지며 화제를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규태 감독의 첫 사극 도전으로 어떤 영상미를 보여주게 될 지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이날 김규태 감독은 이준기와 강하늘 대해 입을 뗐다. 김 감독은 “이준기는 검증된 배우다. 사극 전작들이 있었기 때문에 조금 더 성숙한 연기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활화산 같다. 분출되는 에너지가 엄청났다. 배우들마다 다 다르다. 신들린 연기를 하는 배우다. 순간적인 몰입도가 높았다”며 “사전제작이라고 하지만 타이트한 촬영 스케줄을 진행했다. 그런 속에서도 굉장히 웃음을 잃지 않고 현장에서 유쾌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호평했다.
 
또 강하늘에 대해서는 “견고하고 디테일이 강했다. 기분이 좋은 연기였다”며 “생각이 굉장히 많고 엘리트 형 배우다. 어떻게 보면 고급스러운 연기를 한다고 볼 수 있겠다”고 칭찬했다.
 
한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29일 1-2화 연속 방영을 계획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