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김규태 PD, “아이유? 천재 같다”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8.20 09: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를 통해 아이유가 또다시 연기에 도전한다. 이미 편집을 모두 마친 김규태 감독은 아이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김규태 감독과 함께 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는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이에 아이유, 이준기, 강하늘을 비롯 홍종현, 엑소(EXO) 백현, 지수, 남주혁 등을 비롯해 주변 인물들 까지 초호화 캐스팅이 이어지며 화제를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규태 감독의 첫 사극 도전으로 어떤 영상미를 보여주게 될 지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이날 김규태 감독은 아이유의 연기력에 대해 묻자 “ 이 작품을 통해서 진정한 배우로서의 큰 발걸음이 될 작품이 되지 않을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칭찬을 받을 것 같다. 캐릭터 적인 면에서 100프로 소화해 냈다. 에너지가 있는 배우였다”라며 “천재라고 생각이 든다. 예술적 감성이나 이성적인 해석 능력 등에서 예리하고 영민한 친구다”라고 극찬했다.
 
또 “디렉션이 전혀 필요 없었다. 대본을 손에 잘 안 쥘 정도로 완벽하게 준비된 상태에서 임했다. 가장 칭찬을 듣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29일 1-2화 연속 방영을 계획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