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김규태 PD, “젊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눈호강 사극”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8.20 11: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가 드디어 첫 선을 보인다. 김규태 감독이 이번 작품에서 가장 중요시 한 부분은 뭘까.
 
19일 서울 목동 SBS에서 김규태 감독과 함께 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의 시사회가 진행됐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는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이에 아이유, 이준기, 강하늘을 비롯 홍종현, 엑소(EXO) 백현, 지수, 남주혁 등을 비롯해 주변 인물들 까지 초호화 캐스팅이 이어지며 화제를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규태 감독의 첫 사극 도전으로 어떤 영상미를 보여주게 될 지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포스터 /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이날 김규태 감독은 작품의 주안점에 대해 “이번 작품은 첫 사극 연출이다”고 입을 뗐다.
 
이어 “여러 장르를 하고 싶다는 연출적인 욕심있었다. 많은 선배들이 한 작품 보고 언젠가 그런 기회가 오지 않을까 했는데 그게 이번 작품이었다”며 이번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또 “이번 작품 경우에는 젊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눈호강 사극이다”며 “삼각 로맨스에 중심에 있는 3명의 러브 스토리가 주축을 이루긴 하지만 그 주변을 싸고 있는 황자들 등. 다양한 재미를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관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끝으로 “편집과정을 거치면서 주제가 달라서 다채로운 사극으로 느끼게 될 것 같다”며 “세월에 따라 캐릭터와 상황이 변하게 되는데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들이 전개될 예정이다”고 말해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29일 1-2화 연속 방영을 계획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