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몰래몰래’ 아이비아이(I.B.I) 이해인, “연습할 때도 많이 울었다”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8.18 17:53
  • 댓글
  • 조회수 108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이해인이 떨리는 데뷔 소감을 말했다. 특히 이날은 ‘프로듀스101’에서 마지막 부른 ‘벚꽃이 지면’을 부른 뒤 그는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18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YES24무브홀에서 아이비아이(I.B.I)의 ‘몰래몰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타이틀곡 ‘몰래몰래’는 지그재그 노트(ZigZag Note), 노는 어린이, 강명신이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한 노래로 용기와 희망을 주는 가사와 함께 리드미컬한 비트와 그루비한 신스베이스 플레이가 돋보이는 곡이다.
 
특히 아이비아이(I.B.I)는 Mnet ‘프로듀스 101’ 출신 김소희, 윤채경, 한혜리, 이수현, 이해인이 뭉쳐 만들어진 프로젝트 걸그룹이다. 이들은 Mnet ‘프로듀스 101’에서 최종 11인에 선택되지 않은 멤버들로 데뷔가 간절했던 만큼 사람들의 이목이 모였다.
 
아이비아이(I.B.I) 이해인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아이비아이(I.B.I) 이해인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날 멤버들은 ‘벚꽃이 지면’을 열창했다. 이에 이해인은 “연습할 때도 많이 울었다. 떨리는 자리인데 굉장히 벅찬 감정이 생긴다”고 토로했다.
 
이어 타이틀곡 ‘몰래몰래’에 대해서도 “저희들의 간절한 목표와 소망이 담긴 곡이다. 타이틀곡 정말 마음에 들었다”며 “걸리시한 노래에 치중했는데 이번 노래를 부르며 다신 없을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18일 프로젝트 앨범을 발매한 아이비아이(I.B.I)는 타이틀곡 ‘몰래몰래’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