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구르미 그린 달빛’, 비주얼로 한 번 스토리로 두 번 반하게 만드는 ‘청춘 로맨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18 17:32
  • 댓글
  • 조회수 12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청춘들의 요망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 작품. ‘구르미 그린 달빛’이 기존의 무거운 사극들과 다른 수상한 심쿵 로맨스를 예고했다.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 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 ‘구그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18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에 위치한 아모리스 영등포 타임스퀘어점에서 열린 KBS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발표회에는 김성윤 PD를 비롯한 배우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각기 다른 매력의 세 남자 박보검, 진영, 곽동연과 수상한 그녀 김유정의 심쿵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구르미 그린 달빛’ 곽동연-채수빈-박보검-김유정-진영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곽동연-채수빈-박보검-김유정-진영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또 앞서 공개된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에서 느껴지는 박보검의 김유정의 케미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고, 이에 네티즌들은 ‘역대급 드라마가 될 것’이라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발표회에서 김성윤 PD는 작품에 대해 “소박하게 준비했는데 홍보가 잘 된 거 같다. 잘생기고 예쁜 친구들이 예쁘지만 아기자기하게 슬픈 로맨스를 볼 수 있다는 점에 연출 포인트를 줬다. 방송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박보검과 김유정의 만남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박보검은 “대본을 받자마자 정말 재밌었고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었다. 캐스팅 됐을 때 좋은 말씀 해주시고 좋게 말해주셔서 진심으로 행복했고 영광스러웠다. 유정 씨는 저보다 선배셔서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가장 컸다. 작가님 감독님께 이영이라는 캐릭터를 선물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은 원작 소설 또한 큰 인기를 얻었었다. 그렇기에 원작과 드라마의 차이점에 대한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았고 이에 김성윤PD는 “원작을 접했을 때 원작이 이렇게 인기가 많은지 몰랐다. 남장여자라는 설정이 지금의 트렌드와 맞을까 했는데 에피소드들이 재밌게 잘 풀려있었다. 캐릭터에 변화를 주면 해볼만 하겠다 싶었다. 처음 효명세자 이영의 캐릭터가 원작에서는 냉미남으로 설정이 되어 있었는데 트렌드에 맞게 로코 스타일을 입혀 츤데레적인 캐릭터를 설정하며 재밌지 않을까 싶었다. 원작과 달리 영의 캐릭터에 변주가 있었다. 훨씬 더 입체적으로 더 재밌게 잘 뽑혔고 박보검 씨가 재밌게 잘 소화를 해주셨다. 원작 팬들이 봤을 때 다르다고 생각하시겠지만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김성윤PD는 작품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묻는 질문에 ‘없다’고 답하며 “즐겁게 봐주셨으면 한다. 거창한 뭐가 있는 건 아니다. 효명이라는 인물을 접했을 때 제작진으로서 부담감도 있었다. 원작에 대한 부담감을 벗고 현대적인 메시지를 입히고자 했던 건 사실이다. 대신 그 포인트가 군주란 이래야 한다는 식상한 기존의 방식이 아닌 시청자들이 같이 이 시대의 군주가 이 정도 공감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을 넣고 싶었다. 지금 이 시대의 사람들이 공감하면서 볼 수 있는 감정들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사람들이 이해하고 공감하기 쉽게 이야기를 풀어내기도 했다”고 말하며 이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이어 김성윤PD는 ‘구르미 그린 달빛’만의 매력에 대해 “시청자가 봐주셔야 알 것 같다. 포인트를 잡았다면 각 캐릭터들이 굉장히 다르다. 각 캐릭터마다 각자의 딜레마와 추구하는 가치들이 다르기에 그런 것들이 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드는 거 같다. 변주들을 줬는데 시청자분들이 얼마나 좋아해주실지는 봐야 알 거 같다”고 답했다.
 
또 김성윤PD는 동시간대에 방송될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와 ‘구르미 그린 달빛’의 차이점에 대해 “같이 경쟁하게 된 것만으로 좋다. 각자 드라마다들이 주는 것이 다른데 저희는 로코 사극이라 발랄하고 경쾌하고 유쾌한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버무려진 젊은 사극이라고 보시면 될 거 같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은 박보검의 공중파 첫 주연작이다. 이에 대한 부담이 컸을 박보검. 그는 “처음으로 캐스팅이 됐을 때 굉장히 감사함도 컸고 부담감이 없진 않았다. 뭔가 혼자만의 생각으로 갖혀 있다보니 내가 이 작품을 이끌어가야 하는데 잘할 수 있을까,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까 했다. 근데 생각을 조금 바꿔보니 저 혼자 만들어가는 것이 아니더라. 감독님 스텝분들 배우분들 모두가 다 주인공이기 때문에 그생각으로 인해 부담감을 조금 덜어낼 수 있었다. 함께 참여하고 있는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감사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이런 느낌들이 드라마에 고스란히 잘 담겨있을 거 같다.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신 만큼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 않고 ‘청춘 테라피’라는 말처럼 많은 분들이 드라마를 보고 위로를 받고 힐링이 되셨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진영은 배우들의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처음 봤을 때 뭔가 든든했다. 평소에도 좋아하는 배우들이기도 했고, 이미지 자체가 산뜻해서 드라마와 잘 맞을 거라 생각했다. 촬영장에서도 실제로 더 잘맞았다. 대사를 맞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호흡을 가장 중요시했다. 다 나이가 비슷해서 공감대가 맞는다. 이야기를 많이 하며 호흡을 맞췄다”고 답했다.
 
이어 진영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다이아 수저다. 모든 걸 가지고 있는 수저인데 그래서 더 부담감이 있었던 거 같다. 어떻게 소화를 해야 할까 했는데 좀더 여유를 가지려고 했다. 캐릭터를 맡으며 점점 여유를 찾으려고 노력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 함께 하게 된 소감으로 “작품마다 캐릭터 성격이 다 달라서 매번 만날 때마다 새롭고 설레는 마음이 있다. 기회가 와서 감사했고 너무 좋은 배우분들 감독님들과 재밌는 대본에 함께 참여할 수 있다는 자체가 감사했다”고 말하며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박보검에 대해서는 “딱 한 신 찍었는데 너무 배려도 좋으시고 다 좋았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구르미 그린 달빛’ 채수빈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채수빈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한 배우들에게는 ‘응답하라의 저주’라는 말들이 따라다닌다. 이번 역시 박보검에게 ‘응답 저주’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박보검은 이에 “‘응답의 저주’라는 말이 굉장히 속상하다. 응답이란 작품을 통해 얼굴과 이름을 알리게 된 축복같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는데 혜리 씨, 준열이 형 작품이 전혀 망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흥망성쇠를 떠나 그분들이 그 작품에서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줬기에 사랑을 받고 있고 또 다른 기대에 대한 마음을 품게 해주셨기 때문에 모든 작품에 임하는 마음은 다 똑같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 작품 또한 소중하기 때문에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큰데 그런 걸 떠나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어 많은 분들께서 큰 사랑 보내주시고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 곽동연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곽동연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이제는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박보검과 김유정의 궁중 로맨스. 예고편에서부터 느껴지는 그들의 케미에 ‘구르미 그린 달빛’을 KBS 하반기 기대작이라고 말하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KBS가 가지고 있는 사극 노하우와 ‘구르미 그린 달빛’의 젊은 배우들이 만나 어떠한 시너지 효과를 낼까. 벌써부터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뷰티풀 마인드’ 후속 KBS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은 오는 22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