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촬영하다 박보검 보면 너무 잘생겨서 멍 때리게 된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18 16:56
  • 댓글
  • 조회수 11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김유정이 촬영 현장에서 보는 박보검의 모습은 어떠할까.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 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측불가 궁중 로맨스 ‘구그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18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에 위치한 아모리스 영등포 타임스퀘어점에서 열린 KBS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발표회에는 김성윤 PD를 비롯한 배우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각기 다른 매력의 세 남자 박보검, 진영, 곽동연과 수상한 그녀 김유정의 심쿵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 톱스타뉴스 김혜진기자

 
또 앞서 공개된 ‘구르미 그린 달빛’ 포스터에서 느껴지는 박보검의 김유정의 케미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고, 이에 네티즌들은 ‘역대급 드라마가 될 것’이라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발표회에서 김유정은 대본을 받았을 때의 기분을 묻는 질문에 “행복한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 이 마음을 가지고 촬영하면 좋게 촬영할 수 있을 거 같아 감사하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김유정은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으로 “보검오빠가 한다고 했을 때 너무 좋았다. 가끔씩 촬영을 하다보면 너무 잘생겨서 멍을 때리게 된다. 현장에서 잘 챙겨줘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유정은 비원에이포 바로에 이어 진영과 함께 작품을 하게 된 것에 대해 “바로오빠와 하고 나서 진영오빠와 하게 됐는데 두 분 다 너무 좋으시다. 오빠가 잘 챙겨주셔서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뷰티풀 마인드’ 후속 KBS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은 오는 22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