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산다라박, 데뷔 영화 타이틀 ‘원스텝’으로 최종 확정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8.12 11: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산다라박 데뷔작 타이틀이 ‘원스텝’으로 최종 확정됐다.
 
산다라박은 영화 ‘원스텝’을 통해 소리가 색으로 보이는 색청(色聽)이라는 증상을 가지고 있는 주인공 ‘시현’으로 분해 ‘충무로 루키’ 예약에 나선다.
 
영화 ‘원스텝’은 색청으로 인해 음악을 들을 수 없는 ‘시현’과 유명 작곡가였지만 슬럼프에 빠져 곡을 쓸 수 없게 된 ‘지일(한재석 분)’이 음악을 통해 호흡하고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꿈속에서 매일 밤 들려오는 멜로디와 연결된 과거, 그리고 ‘시현’의 잃어버린 자아를 찾기 위한 과정들에 음악이 더해져 더욱 드라마틱한 전개를 선보인다. 등장인물이 중심이 되는 기존 음악영화들과는 달리 ‘원스텝’은 음악이 또 다른 주인공이자, ‘시현’의 삶 그 자체.
 
산다라박 / YG
산다라박 / YG

 
영화 ‘풍산개’, ‘아름답다’ 등을 연출하고, 베니스, 베를린 영화제 등에 초청된 화제의 전재홍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선덕여왕’, ‘하얀 거탑’, ‘육룡이 나르샤’ 등 70여 편 이상의 OST를 제작한 MCC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을 맡았다.
 
여기에 국내 최고의 음악감독 ‘김수진’을 필두로 정상급 음악팀이 약 3년간의 준비 과정을 통해 최고의 음악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삼이 집 나갔다’ 등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웹툰 작가 미티와 영화 ‘표적’의 각본과 ‘숨바꼭질’의 기획을 맡은 충무로의 기대주 작가 조성걸이 각본 작업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산다라박 / YG
산다라박 / YG

 
또, 주연을 맡은 산다라박과 한재석은 물론, 명품 조연으로 활약 중인 배우 조달환, 홍아름, 조동인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출연으로 영화의 완성도를 높여 줄 예정이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인 산다라박 주연의 영화 ‘원스텝’은 색청을 표현한 영상 기법을 통해 단순히 음악만 즐기는 기존의 음악영화들과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하며, 지친 당신의 눈과 귀를 위로할 가슴 따뜻한 음악영화로 기억될 전망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