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아이들과 대동여지도 박물과 다녀왔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09 17:25
  • 댓글
  • 조회수 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유준상이 영화를 준비하며 아이들과 박물관에 다녀왔다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제작보고회에는 강우석 감독을 비롯한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조선 후기, 오로지 조선 팔도의 진짜 모습을 지도 속에 담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까지 권력과 운명, 시대에 맞섰던 고산자 김정호(차승원)의 감춰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고산자, 대동여지도’ 유준상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고산자, 대동여지도’ 제작발표회에서 유준상은 “작품을 하는 내내 역사의 길을 따라 가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이들을 데리고 대동여지도 박물관에 갔다. 절도 시키면서 지도가 만들어진 이야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유준상은 “흥선대원군 역을 연구하면서, 우리가 미처 보지 못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도 생각해봤다. 이 분의 생가, 묘지를 다 돌아다니면서 많은 것들을 보고 느꼈다”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한편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2009년 대산문학상을 수상한 박범신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오는 9월 7일 개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