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고산자, 대동여지도’ 차승원, “김정호 선생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09 17:12
  • 댓글
  • 조회수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차승원이 김정호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제작보고회에는 강우석 감독을 비롯한 배우 차승원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조선 후기, 오로지 조선 팔도의 진짜 모습을 지도 속에 담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 대동여지도를 완성하기까지 권력과 운명, 시대에 맞섰던 고산자 김정호(차승원)의 감춰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산자, 대동여지도’ 차승원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고산자, 대동여지도’ 차승원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고산자, 대동여지도’ 제작발표회에서 차승원은 “김정호와 관련해 역사에 나와 있는 게 한 두 줄 밖에 없지만 남겨 놓은 업적은 어마어마한 분이다, 실존인물을 연기하면서 그 분의 사상이나 발자취에 대해 많이 알 수는 없다. 고민스러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작품은 원작 소설이 있다. 물론 원작도 중요하겠지만, 스태프들이 합심해서 의견을 조율하고 보듬고 의지하면서 만든 김정호가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처음 작품 접했을 때는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난감했는데 다행히 잘 끝났다. 무사히 끝난 것만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영화가 나와서 김정호 선생한테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한편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2009년 대산문학상을 수상한 박범신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오는 9월 7일 개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