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 “처음엔 부끄럽고 어색했던 애교, 점점 익숙해져”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8.08 11: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김소현이 애교가 많은 역할에 대해 익숙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 E&M센터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tvN ‘싸우자 귀신아’ 기자간담회에는 박준화 감독을 비롯한, 배우 옥택연, 김소현, 권율, 강기영, 이다윗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싸우자 귀신아’ 기자간담회에서 김소현은 “맡은 캐릭터 중에 가장 발랄한 캐릭터다. 남자 상대배우에게 들이대고 표현하는 역도 처음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 / CJ E&M
‘싸우자 귀신아’ 김소현 / CJ E&M

 
이어 김소현은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어떻게 연기할지 감이 안 왔다. 저 스스로도 어떻게 연기할지 모르겠더라”며 “택연 오빠가 잘 받아주셔서 재미있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소현은 “처음에는 부끄럽고 애교 부리는 게 어색했는데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며 “역할과 닮아가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tvN ‘싸우자 귀신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