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복면가왕’ 보물섬 손호영, “이 프로그램의 힘든 점은 노래가 아닌 개인기”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7.31 17: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복면가왕’의 보물섬은 손호영으로 밝혀졌다.
 
31일 방송 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준결승전에 진출한 4인의 복면가수들이 다크 초콜릿 보이스 ‘로맨틱 흑기사’의 왕좌에 도전장을 내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면가왕’ 방송에서 도깨비는 보물섬은 62대 37로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 보물섬의 정체는 데뷔 18년 차 god의 멤버 손호영으로 밝혀졌다.
 
‘복면가왕’ 손호영 / 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
‘복면가왕’ 손호영 / 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

 
손호영은 “제가 강남 씨를 한국에 데리고 왔나요?”라고 물었고 이에 강남은 “형이 고등학교 때 저를 데리고 왔다. 제가 god 노래를 듣고 한국 가야겠다는 생각에 왔다. ‘길’이란 노래였다”고 답했다.
 
이어 손호영은 “멀티플레이어란 말이 속상하셨다고” 라는 김성주의 물음에 “예전에는 조금 속상했다. 특화돼서 조금 더 알릴 수 있는 말을 듣고 싶었는데 한 가지에 더 특화되지 못했다는 평으로 들려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또 손호영은 “복면가왕이 진짜 힘든 점이 노래가 아니라 개인기라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손호영은 “관객 여러분들을 보면서 노래하는 걸 좋아한다. 그러다보면 슬픈 노래인데도 미소를 짓게 되는 상황이 있다. 오늘만큼은 관객분들을 안 보고 웃지 않는 진지한 모습으로 노래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4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