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진세연 침 맞는 장면, 내 아이디어였다”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6.07.20 19:14
  • 댓글
  • 조회수 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인천상륙작전’ 이정재가 진세연이 촬영한 장면이 자신의 아이디였다고 밝혔다.
 
20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인천상륙작전’ 언론-배급 시사회에 이재한 감독, 배우 이정재, 이범수. 정준호, 진세연, 박철민이 참석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다.
 
‘인천상륙작전’은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이 맥아더 장군을 맡으며 제작 직전부터 뜨거운 괌심을 받았다. 또한 김선아를 비롯 김영애, 박성웅, 추성훈 등 초특급 배우들이 특별출연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 톱스타뉴스 김민정 기자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 톱스타뉴스 김민정 기자

 
이날 진세연은 극중 상대배우에게 얼굴에 침 맞는 장면에 대해 “배우님께서 가글도 하고 양치했다고 하며, 찍기전 죄송하다고 하셨다”고 말하며 “대사 앞에 침이 오물오물하는 소리가 들렸다. 한 번에 촬영 끝냈다. 맞는 씬, 때리는 씬은 세고 한번에 가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감사했다”고 의연하게 답했다.
 
이어 “액션은 없었는데 맞는 신이 있었다. 켈로 부대 분들과 같이 있고, 부딪히다 보니 멍이 생기더라. 이거 때문에 힘들다고 말하기 죄송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이정재는 “이 자리에서 진세연 씨한테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 그 장면은 제 아이디어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오는 23일 대 개봉.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