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싱카’ 다이아(DIA) 정채연, 라이브+토크 선보이며 ‘흥부자 매력’ 발산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7.19 1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정채연이 ‘싱카’를 통해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19일 오후 4시, 아프리카TV를 통해 방송된 이진호 기자의 ‘싱카(SING CAR)’에는 대세녀 정채연이 출연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정채연은 팬들을 위해 준비한 싸인 CD 위에 키스 마크를 남겨주는 등 역대급 팬서비스로 방송을 시작했다. 이어 그녀는 “얼마 전에 아프리카TV를 켜볼까? 해서 켜봤는데 갑자기 했는데도 봐주시더라. 멤버들한테도 봐달라고 해야겠다”며 ‘싱카’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싱카’ 다이아(DIA) 정채연 / ‘싱카’ 화면 캡처
‘싱카’ 다이아(DIA) 정채연 / ‘싱카’ 화면 캡처

 
이진호 기자는 “차에서는 연예인들이 노래도 편하게 하고 대화도 편하게 한다더라”며 차에서 방송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전하며 정채연에게 라이브를 요청했다. 이에 정채연은 “이 노래는 옛날부터 좋아했던 노래다. 저희 회사 스피드 선배님 노래인데 노래 가사가 너무 예뻐서 많이 들었었다”며 ‘선물 같은 단 한 사람’이라는 노래를 라이브로 열창했다.
 
“아이오아이로 뜨고 다이아로 활동하니 어떻냐”는 이진호 기자의 질문에 “두려움 반. 설렘 반이었는데 그냥 모든거에 감사하면서 열심히 하자. 재밌게 하자. 뭐든지 최선을 다하자. 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저는 하면서 더 감사함을 느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조심스레 속마음을 털어놨다.
 
토크를 나누던 도중 정채연은 “오늘 화요일이죠! 오늘 아이오아이 소혜가 생일이에요. 생일 축하해 소혜야! 제가 진짜 달력에 적어놨었는데”라며 ‘소혜생일’이라고 적혀 있는 휴대전화 화면을 보여 꾸준한 우정을 과시했다.
 
정채연에게 “연예인 활동하면서 친해진 연예인이 누구냐”고 묻자 “아이오아이 멤버들과는 전부 너무 친하다. 회사가 모두 달라서 오해하실 수도 있는데 힘든 일 있으면 문자로 서로 고민 상담도 해준다. 통화도 하고 스케줄 없을 때 가끔 숙소에 놀러도 간다”고 답했다.
 
정채연은 ‘우연히 봄’ 어쿠스틱 버전을 라이브로 열창, 박명수 선배님 성대모사 해달라는 요청에 “출~발”이라고 답하는 등 팬들과 소통을 했다. 더해 자신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 노래라고 김희철, 김정모의 ‘울산바위’를 소개하며 흥을 감추지 못했다.
 
이진호 기자의 ‘싱카’는 매주 핫한 스타들과 도로 위에서 즐기는 라이브, 토크 방송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3시, 아프리카TV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