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쇼미더머니5’ 사이먼 도미닉, “방송에서 보인 눈물은 기쁨의 눈물”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7.19 17: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방송에서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던 사이먼 도미닉. 그가 눈물을 보인 이유는 무엇일까.
 
실력파 래퍼들이 몰리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힙합 전쟁을 보여줬던 Mnet ‘쇼미더머니5’.
 
19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M아카데미에서 진행된 ‘쇼미더머니5’ 우승팀 공동 인터뷰에는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비와이, 최효진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국내 최초 래퍼 서바이벌 Mnet ‘쇼미더머니5’에서는 비와이, 씨잼, 슈퍼비가 단 한 명의 우승자를 가리기 위한 마지막 승부를 벌였고, 총 2라운드로 진행된 파이널 생방송에서 비와이는 자신의 무대를 직접 프로듀싱하며 랩뿐만 아니라 뛰어난 음악성까지 증명, 대한민국 힙합 역사를 새롭게 썼다.
 
사이먼 도미닉 / Mnet ‘쇼미더머니5’
사이먼 도미닉 / Mnet ‘쇼미더머니5’

 
이날 ‘쇼미더머니5’ 우승팀 공동 인터뷰에서 사이먼 도미닉은 방송에서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20대 때는 눈물이 없었다. 20대 때는 센척을 많이 했다. 힘들면 힘들다 슬프면 슬프다는 말을 안하고 무조건 멋져 보이고 쿨한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30대가 되고나니 저에게도, 제 주변에도 솔직해지더라”라며 “눈물이 많아 졌다. 지금도 사실 눈물이 날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이먼 도미닉은 “방송에서 보인 눈물의 의미는 진짜 저희가 고생을 많이 했다. 섬세하게 음악을 작업했고 신경을 많이 썼다. 물론 다른 팀들도 그랬겠지만. 그런 과정을 겪고 무대를 보는데 이병윤이 아닌 비와이의 무대를 보는 거 같았다. 끝나고 나니 고생했던 것들이 밀려오더라. 늘 리허설 때는 살짝 불안한 부분들도 있는데 저희가 걱정을 하고 있으면 항상 비와이가 걱정하지 말라고 우승한다고 무대에서 보여준다고 말을 해줬다. 그런 말들이 믿음직스러웠고 그 이상의 무대를 보여주니까 기쁨의 눈물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쇼미더머니5’ 최종화는 유로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평균 시청률 3% , 순간 최고 시청률 3.6%까지 치솟으며 대미를 장식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