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CRY’ 스텔라(Stellar) 전율, “녹음 때 숨소리 너무 야하게 넣어서 당황했다”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7.18 11:36
  • 댓글
  • 조회수 19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스텔라(Stellar)가 녹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V홀에서 스텔라(Stellar 효은, 민희, 가영, 전율)의 새 싱글앨범 ‘CR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스텔라(Stellar)의 이번 싱글앨범 ‘CRY’는 음악작업은 작곡가겸 프로듀서인 용감한 형제가 프로듀싱을 맡아 작업했으며, 또한 일렉트로 보이즈의 차쿤과 작곡가 투챔프가 함께 참여해 음악성을 높였다.
 
기존 스텔라가 가지고 있었던 섹시함을 한 겹 벗어 던진 이번 싱글앨범 ‘CRY’의 타이틀곡 ‘펑펑울었어’는 트랜스 장르와 하우스 리듬을 접목시킨 트랙으로 요즘 유행하고 있는 보이스 샘플을 이용한 인트로가 인상적인 곡이다.
 
스텔라(Stellar)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스텔라(Stellar)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스텔라(Stellar) 전율은 “수록곡 ‘벨소리’에 들어갈 숨소리를 녹음하는 도중 제가 너무 야하게 넣어서 순간 당황했었다”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반면 “그런데 밖에서 듣고 있던 실장님이 박수치면서 ‘이거야’라고 외치며 아주 만족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실제로 숨소리를 재연하며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스텔라(Stellar)의 일곱 번째 싱글 ‘CRY’는 이날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