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굿와이프’ 전도연, 또 김혜경? “내가 맡은 역 중 가장 잘어울리는 이름”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6.06.29 16:25
  • 댓글
  • 조회수 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무뢰한’에서 특색있는 김혜경 캐릭터를 보여준 전도연 ‘굿와이프’ 에서도 김혜경을 맡았다.
 
29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 제작발표회에 이정효 감독, 배우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 ‘굿와이프’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 분)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드를 리메이크를 한 작품으로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돌해 제작 초반부터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굿와이프’ 전도연 / 톱스타뉴스 김민정 기자
‘굿와이프’ 전도연 / 톱스타뉴스 김민정 기자

 
이날 전도연은 “‘굿와이프’를 제가 성향적으로 드라마, 스토리보다 감성적인 면에 끌려 시나리오를 본다. 처음으로 ‘굿와이프’는인물의 감정을 따라가기보다 상황에 따라갔다”며 시나리오에 대한 자신이 받은 느낌을 전했다.
 
이어 “이야기가 훅 흘러가듯 한 눈에 들어왔다”라고 말하며 “김혜경이라는 이름을 몰랐는데 나중에 알게 됐다. 작가님께 왜 김혜경이냐고 물었는데 ‘전도연 씨가 안 할거라고 생각해서 최근 이름을 썼다’고 말하더라”며 캐릭터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한편 새 금토드라마 tvN ‘굿와이프’는 7월 8일 금요일 첫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