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정글의 법칙’ 이태곤, 산지에서 능숙하게 회 뜨며 ‘남다른 포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정글의 법칙 in 파푸아뉴기니’의 이태곤이 회 뜨는 모습을 보여줬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는 ‘영화 같은 정글’ 두 번째 타이타닉섬에서의 병만족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글의 법칙 in 파푸아뉴기니’ 방송에서 사냥을 갔던 사냥팀 복귀했고, 장현성이 잡아온 생선들에 이특은 “오늘은 진짜 포식하겠는데요”라며 기대했다.
 

‘정글의 법칙’ 이태곤 / 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처
‘정글의 법칙’ 이태곤 / 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처

 
“태곤이가 산지에서 회 뜨는 거 보여준다고”라는 김병만의 말에 이태곤은 회를 뜰 준비를 했고, 이내 이태곤은 “물고기부터 하자”며 전문가다운 포스를 풍겼다.
 
망설임없이 칼질을 하는 이태곤에 셔누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봤고, 이태곤은 자신이 뜬 회에 만족해했다.
 
또 셔누는 “회 안 뜨는 물고기는 어떤 거예요”라며 사부 이태곤을 따라 회 뜨기에 도전했고, 이태곤의 가르침에 경청하며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은 만족들이 자연 속에서 펼치는 생존기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