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닥터스’ 오충환 감독, “동갑내기 김래원 현장에서 상큼이로 불린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15 17:21
  • 댓글
  • 조회수 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배우들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오충환 감독. 그가 이 작품을 통해 네 명의 배우들에게서 어떤 에너지를 끄집어낼까.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닥터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1동에 위치한 목동 SBS홀에서 ‘닥터스’ (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닥터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또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 김래원과 박신혜는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 달달한 눈빛으로 역대급 ‘사제 케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닥터스’ 오충환 감독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닥터스’ 오충환 감독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닥터스’ 제작발표회에서 오충환 감독은 주연 배우들에 대해 “래원 씨는 저와 동갑니다. ‘펀치’ 때의 이미지가 있어서 목숨 걸고 연출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현장에서 상큼이라고 부르고 있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이시고 어린 연기자들이 많은데 잘 이끌어주신다. 이렇게 좋은 배우와 함께 해서 설레고 있다”며 김래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신혜 양은 ‘우리 신혜’가 정식 명칭이다. 하루에 오전, 오후로 미담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고 드라마한 이뢰로 배우가 잘됐으면 좋겠어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처음 먹었었다. 좋은 배우고 막내 스텝까지도 다 챙겨주는 훌륭한 인성을 가졌다. 연기도 훌륭하다. 액션씬을 길게 찍었는데 대역 없이 찍었다. 방송을 보시면 깜짝 놀라실 거다”라며 박신혜에 대새 말했다.
 
또 “성경 씨는 조금 정신이 없긴 한데 정신이 맑은 아이고 아름다운 배우다. 처음 캐스팅할 때 이 배우가 뭔가 있을 거라고 감이 왔었는데 그 감이 맞았다. 이 작품이 성경 씨가 배우로서 주목받을 수 있는 작품이 될 거 같다. 연기적으로도 기대할 게 많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후 “균상 씨는 직접 캐스팅했고, 신경수PD에게 물어봤었는데 영혼이 맑은 배우라고 하더라.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편안하게 하고 자기 몫도 열심히 하고 우직하다. 무휼같은 사람이다. ‘육룡이 나르샤’ 스텝이 많아 무휼로 부르고 있다. 촬영을 많이 하지는 못했지만 기대가 많은 배우다”며 윤균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오충환 감독은 “배우들이 너무 훌륭해서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 (박신혜 분)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 (김래원 분)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인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매수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