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닥터스’ 박신혜, “수많은 키보드를 다루는 사람들로 인한 상처 있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15 17:17
  • 댓글
  • 조회수 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늘 밝고 유쾌하기만 할 것 같은 박신혜. 그런 그녀에게도 많은 상처가 있었다.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닥터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1동에 위치한 목동 SBS홀에서 ‘닥터스’ (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닥터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또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 김래원과 박신혜는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 달달한 눈빛으로 역대급 ‘사제 케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닥터스’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 접근법에 대한 질문에 김래원은 “의사 역할이 처음인데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을 했었다. 영화 촬영으로 ‘닥터스’ 촬영에 늦게 합류를 했는데 영화에서 죄수이기 때문에 감옥 안에서 죽고 죽이고 나서 의사를 하게 되니까 부담이 되더라. 개인적으로는 놓치고 간 부분도 있는데 감독님의 뛰어난 연출력으로 잘 커버가 된 것 같다는 소식을 어제 들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중점으로 둔 부분은 의사로서 환자의 상황에 대한 마음 가짐을 감정적인 부분을 주로 끌고 간다면 어색하고 서툴러보이는 부분이 감정으로 잘 커버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고 그렇게 믿고 있다”고 답했다.
 
박신혜는 기존의 보여줬던 이미지들에 대한 질문에 “기존의 제가 가지고 있는 톤들을 쉽게 무너뜨리진 못했지만 최대한 혜정화 시켜서 보여드리려고 했다. 그 전에는 마냥 밝고 아련했다면 이번에는 제 주변 분들이 ‘너 그대로 하면 되겠다’고 말씀하시더라”고 답했다.
 
이어 박신혜는 유혜정 캐릭터와 자신을 비교하며 “제가 굉장히 털털한 편인데 그런 점에 있어 혜정이와 닮았다고 생각했다”며 “혜정이도 상처가 있는데 저도 사람에 대한 상처가 있다. 혜정이가 부모에 대한 상처가 있다면 저는 친구와 수많은 키보드를 다루는 사람들로 인한 상처가 있어서 경로는 다르지만 받는 상처와 다친 이후 남는 흉터들은 비슷하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잘 맞아 떨어졌던 것 같다. 또한 극 중 할머니가 나오는데, 저도 외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크다. 이번 작품을 통해 내가 가지고 있는 외할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혜정이 가지고 있는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잘 표현될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 (박신혜 분)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 (김래원 분)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인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매수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