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닥터스’ 박신혜, “이성경은 더 분발해야겠다는 자극을 주는 친구”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15 15:44
  • 댓글
  • 조회수 13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또래 배우인 만큼 실제로도 화기애애했던 이성경과 박신혜. 두 여주인공이 드라마를 통해서는 어떠한 여여 케미를 보여줄까.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닥터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1동에 위치한 목동 SBS홀에서 ‘닥터스’ (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닥터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또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 김래원과 박신혜는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 달달한 눈빛으로 역대급 ‘사제 케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닥터스’ 제작발표회에서 박신혜는 기존 캐릭터들과의 차별점에 대해 “혜정이는 사람에 대한 기대를 하지 않고 혼자서 달려가는 친구다. 사랑을 받는 법도 모르고 하는 법도 모르는 친구라서 그런 점이 다른 캐릭터들과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혜정이가 선생님을 만나 변해가는 모습들이 아름답고 또 때로는 멜로에서 코믹으로 끝나는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성경은 감독님의 ‘기대되는 배우’라는 칭찬에 대해 “혜정이의 라이벌이 되어 주는 것을 넘어서 혜정이와 좋은 친구였다. 서우가 한 번도 잃어본 적이 없는 아이인데 혜정에게 하나씩 잃어갔을 때 흔들리는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진심을 다해 연기하고 싶었는데 감독님께서 많이 믿어주시는 거 같아 연기하는 입장에서 편안하고 기분 좋게, 감사하게 더 연구하며 노력하게 되는 것 같다. 현장에서 선배님들께 많이 배우고 있어서 현장 자체가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신혜는 “현장에서 너무 잘 하고 이 친구는 연기를 같이 하고 있으면 내가 더 분발해야겠다는 자극을 주는 좋은 친구다. 그간의 성경 씨의 모습과 다른 모습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이성경에 대해 칭찬했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 (박신혜 분)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 (김래원 분)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인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매수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