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닥터스’ 박신혜, “유혜정은 싸가지없고 야생미 넘치는 친구”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15 14:33
  • 댓글
  • 조회수 4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그간 씩씩하고 당찬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신혜. 그녀가 이번에 보여줄 유혜정 캐릭터는 기존의 캐릭터들과 어떤 점이 다를까.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닥터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1동에 위치한 목동 SBS홀에서 ‘닥터스’ (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닥터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또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 김래원과 박신혜는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 달달한 눈빛으로 역대급 ‘사제 케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닥터스’ 박신혜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이날 ‘닥터스’ 제작발표회에서 김래원은 드라마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3부 분량까지는 학교 선생님으로 나온다. 그 후에 학교를 그만두고 외국으로 공부를 하러 가는 것까지 찍었다. 홍지홍은 밝고 건강한 역할이다. 작품을 선택하게 된 건 또래 배우들과 같이 밝고 재미있게 찍을 수 있을 거 같았고, 메디컬이기도 한데 안 해본 직업이라 흥미로웠고 감독님도 젊고 위트있으신 걸로 알고 선택했다.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 힘들어도 좋은 에너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신혜는 “책이 재미있었고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그간의 밝고 당차고 씩씩한 캐릭터였다면 정말 싸가지없고 막무가내고 다듬어지지 않은 야생미 넘치는 친구여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굉장히 사람 냄새가 많이 나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났을 때 한 사람의 인생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구나 하는 포인트가 마음에 들었고 김래원 오빠는 예전부터 팬이었고 또래 친구들과 촬영을 많이 하다가 현장에서 오빠라고 기댈 수 있는 배우와 호흡을 맞출 수 있는 것도 처음이라 현장이 행복했다.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저 안에서 에너지가 넘쳐나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성경은 진서우라는 캐릭터에 대해 “혜정이를 만남으로서 한 번도 잃어버리고 뺏겨본 적 없는 아이가 그런 상황들을 맞닥들이며 열등감, 상처를 겪고 극복해가고 표현하는 방법이 조금은 서툰 아이다. 악녀의 캐릭터는 아니고 처음 닥쳐보는 상황, 만남들에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다. 막내인데 선배님들이 사랑이 넘치셔서 감사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윤균상은 “정윤도는 까칠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인물이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으니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 (박신혜 분)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 (김래원 분)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인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매수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