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닥터스’ 김래원, “당황스러울 정도로 오글거리는 대본 걱정했지만 귀엽다고 하더라”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15 15:35
  • 댓글
  • 조회수 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나이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젊은 배우들과의 케미를 발산하던 김래원. 그가 이 작품을 통해서는 또 어떠한 매력을 선보일까.
 
과거의 상처를 딛고 의사가 된 두 남녀가 여러 인간 군상을 만나며 성장하고, 평생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 ‘닥터스’.
 
15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1동에 위치한 목동 SBS홀에서 ‘닥터스’ (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닥터스’는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닥터스’ 김래원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닥터스’ 김래원 / 톱스타뉴스 김민정기자

 
또 앞서 공개된 포스터 속 김래원과 박신혜는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 달달한 눈빛으로 역대급 ‘사제 케미’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날 ‘닥터스’ 제작발표회에서 이성경은 전작 캐릭터와의 비교에 대해 “서우는 인하와 다르게 보여졌으면 하고 바랬었고 무엇보다 사람들이 이 캐릭터의 마음을 이해해주길 바랬었다. 아픔을 겪어서 아픈 행동을 하는 거고 그게 다른 사람들을 마음을 아프게 하는지 모르고 하는 행동들이다”고 설명했다.
 
김래원은 주안점을 둔 부분에 대해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당황스러울 정도로 오글거려서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부담도 됐는데 막상해보니 대사가 맛있고 좋은 대사들이더라. 작가님이 재미있게 잘 써주신 거 같고 앞으로 재미있는 상황들도 많이 있을 것 같다. 오랜만에 밝은 걸 해서 설레기도 하다. ‘옥탑방 고양이’, ‘어린신부’ 같은 작품 이후로 이정도로 밝은 역할이 굉장히 오랜만이라 주책으로 보이지 않을까 했는데 귀엽다고 하더라.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해서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윤균상은 “무휼과 정윤도 중 누가 본인과 가까운가”라는 물음에 “무휼이나 정윤도나 연기하는 사람은 윤균상이라 둘다 저와 비슷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무휼에서 정윤도로 폭발적인 신분상승을 했는데 SBS에 감사드린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 (박신혜 분)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 (김래원 분)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인 SBS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매수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