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화만사성’ 박민우-최윤소, 못 말리는 ‘앙숙 케미’ 발산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6.05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배우 박민우가 ‘저돌적이면서 귀여운 사랑법’으로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최근 방송 중인 MBC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연출 이동윤, 강인/제작 스토리 플랜트)’에서 편집장 ‘이강민’역으로 활약 중인 박민우가 최윤소(봉해원 역)를 향한 ‘직진 사랑법’으로 시청자들에 마음을 얻고 있는 것.
 
극 초반, 강민은 해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존재로 등장했다. 오랫동안 재직하던 잡지사에서 정식 발령이 나지 않았을 뿐 부편집장으로 내정돼있던 해원 앞에 재벌가 자제 강민이 낙하산 편집장으로 나타난 것. 이로 인해 ‘부편집장’ 자리가 무산된 것이라 생각한 해원은 강민을 차갑게 대했지만, 강민은 아랑곳 하지 않은 채 자유분방하게 행동했다. 이렇듯 두 사람은 못 말리는 ‘앙숙 케미’를 발산, 극에 활력을 더했다.
 
‘가화만사성’ 박민우-최윤소 / MBC ‘가화만사성’ 화면 캡처
‘가화만사성’ 박민우-최윤소 / MBC ‘가화만사성’ 화면 캡처

 
그러던 강민의 마음에 핑크빛 변화가 생겼다. 해원과 마주칠 때마다 톰과 제리처럼 티격태격하던 강민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해원에게 퐁당 빠져버린 것. ‘철부지 편집장’에서 ‘해원바라기’가 된 강민은 우연히 낯선 남자와 중국어 공부를 하는 해원을 발견하고는 남자친구라고 오해, 안절부절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강민은 해원을 향한 마음을 깨달음과 동시에 그가 자신의 아이를 가졌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과거 앙숙지간이던 두 사람이 만취해서 하룻밤을 보냈을 때 아이가 생긴 상황. 이에 강민은 해원에게 “결혼해서 아이를 책임지겠다”고 하거나, 해원의 집에 찾아가 그의 가족들에게 잘 보이고자 호텔식 출장 요리를 대접하는 등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치기 시작했다. 해원은 이러한 강민을 극구 외면하고 있지만,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생겼고, 해원을 향한 강민의 직진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기에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궁금증이 더하기도.
 
‘가화만사성’ 박민우-최윤소 / MBC ‘가화만사성’ 화면 캡처
‘가화만사성’ 박민우-최윤소 / MBC ‘가화만사성’ 화면 캡처

 
박민우는 철부지 캐릭터로 그려지던 ‘이강민’에 자신의 매력을 녹여내며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남’ 캐릭터로 만들어내고 있다. 때로는 그가 서툴러 보이고, 막무가내로 보일 수 있지만 한 여자를 향한 순도 100%의 ‘이강민표 사랑법’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기 시작한 것. 이에 박민우가 최윤소와 함께 ‘가화만사성’ 내 감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막내커플의 스토리가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박민우가 출연하는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은 자수성가한 중식당 가화만사성의 절대군주 봉삼봉(김영철 분)과 가족들이 크고 작은 사건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깨닫는 가족 드라마로, 매주 토, 일 저녁 8시 4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