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예상을 뛰어넘는 재치와 유머로 무거운 소재 다뤘다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6.05.31 19: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무겁지만 무겁지 않게 풀어낸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가볍게 흥행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을까.
 
31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감독 권종관,  배우 김명민, 김상호, 김영애, 김향기가 참석했다.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는 실력도 싸가지도 최고인 브로커 필재가 사형수로부터 의문의 편지를 받은 뒤 세상을 뒤흔들었던 대해제철 며느리 살인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모습을 그린 영화.
 
특히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는 영화 속 곳곳에 드러나는 유머러스함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애드리브의 황제라고 불리는 성동일부터 표정으로 재치를 드러내는 박혁권 그리고 매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는 최병모 등 여러 조연 배우들이 모여 시너지를 발휘했다. 권종관 감독은 이에 “캐릭터를 어떻게 만드냐가 중요했다. 어떤 분을 캐스팅해서 작업할까 공을 많이 들였다”고 말하기도.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명민-성동일 / NEW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명민-성동일 / NEW

 
그 중 함께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 속 김명민과 성동일의 케미는 단연 최고였다. 센스있는 두 사람의 애드리브 속에서도 빛나는 대사가 스크린 속으로 빨려 들어가 집중하게 했다.
 
진지한 장면 속에도 툭 튀어나오는 유머는 우리가 사는 세상과 비슷한 이치를 선보이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좌절 속에서도 희망을 꿈꾸는 사람들의 삶처럼 고난과 웃음이 넘나들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또한 인간의 물질적인 욕망이 또다른 욕심을 불러일으키며 반복하는 어리석은 모습, 잘못을 덮으려다 스스로 절벽 끝으로 모는 모습 등은 현실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영애 / NEW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영애 / NEW

 
최근 사회에서 흉악한 범죄와 함께 갑질 논란이 불거지며 이를 소재로한 영화들이 많이 탄생하고 있다.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역시 그러한 소재를 이용해 만든 영화. 이에 권종관 감독은 “‘베테랑’, ‘검사외전’ 등 제가 봤을 때 갑질하는 대결이 주 스토리가 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중심으로 이끌어나가는 영화인 반면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는 대결보다는 각 인물들의 변화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를 만들었다. 시나리오 쓸 때부터 범죄, 장르, 정서적 공감을 두려고 했다”며 의도를 전했다.
 
무겁지만 무겁지 않게 만들려고 했다는 권종관 감독의 의도에 맞게 영화 프레임이 짜여졌다. 웃음부터 감동 그리고 현대 사회의 문제들까지 영화 곳곳에는 그들이 말하고자 하는 부분들이 잘 녹아있었다.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명민 / NEW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김명민 / NEW

 
사회 문제를 심각하게 보면 한없이 좌절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웃음으로 통해 현실을 좀 더 희망적으로, 밝게 보고자 했던 감독의 의도가 적절한 곳에 잘 스며들어 영화의 집중도를 높였다.
 
또 자타공인 연기파 배우 김명민-성동일의 환상적인 남남케미, 여사님 역을 맡아 악의 끝을 보여주는 김영애, 부녀의 애틋한 사랑이야기가 모두 담긴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무거운 소재를 가볍게 즐기기에 안성맞춤.
 
한편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는 오는 6월 16일 대 개봉.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