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봉이 김선달’, 네 배우의 신선한 호흡으로 돌풍 일으킬 수 있을까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6.05.31 18:51
  • 댓글
  • 조회수 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봉이 김선달’, 초대형 사기극으로 올 여름 강타할 수 있을까.
 
3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봉이 김선달’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감독 박대민, 배우 유승호, 고창석, 라미란, 엑소(EXO) 시우민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낱낱이 털어놨다.
 
‘봉이 김선달’은 흥미로운 설화 속 전설적 사기꾼 캐릭터를 현대적인 감각과 남다른 상상력으로 새롭게 탄생한 영화다.
 
천재적인 지략과 담대함을 갖춘 김선달을 연기한 유승호와 함께 고창석, 라미란, 시우민이 만나 4인 4색 사기패의 매력을 선보이며, 그들만의 환상적인 앙상블을 완성시켜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

‘봉이 김선달’ 유승호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유승호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이날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보여진 것처럼 유승호의 변신이 눈에 띈다. 사기꾼 봉이 김선달로서 유승호는 여장부터 왕으로 변신을 시도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유승호는 이번 자품으로 코믹 연기에 첫 도전하며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그러나 이에 대해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지 않을 수 없다. 기존 작품에 볼 수 없었던 유승호의 첫 코믹 연기와 동시에 그가 최근 출연한 작품들이 흥행에 실패했기 때문. 고창석 역시 “사실 처음은 영화 찍기 전에 고민했다. 유승호 군이 코믹 연기가 잘 떠오르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첫 촬영할 때 조금 쑥스러워했다. 그러나 촬영을 할 때마다 감독님한테 ‘저렇게 해도 돼?’라고 말했다. ‘점점 망가지는데 자제시켜야 되지 않아?’라고. 본인이 신나서 망가지는게 신나하는 것 같다”라며 유승호의 연기를 극찬했다. 코믹 연기에 대가인 고창석인 인정한 만큼 기대를 해봐도 좋지 않을까. 

‘봉이 김선달’ 엑소(EXO) 시우민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엑소(EXO) 시우민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이처럼 유승호와 함께 ‘봉이 김선달’에서는 그의 사기꾼 캐릭터를 뒷받침할 세 명의 인물이 등장한다. 보원, 윤보살, 견이, 각각 고창석, 라미란, 시우민이 맡은 캐릭터로 극중 봉이 김선달과 조선을 누비며 대형 사기를 펼친다.
 
“시나리에 맞게 각양각색 매력을 표현해 줄 배우를  찾는게 우선순위였다. 두 번째는 두 세분씩 모였을 때 조화에 염두했다”라고 말한 박대민 감독의 말처럼 두 연기파 배우와 대세 배우 그리고 최정상 아이돌 연기자가 모여 케미를 발산했다. 

‘봉이 김선달’ 라미란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라미란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그리고 앞서 말했듯 설화 속 전설적 사기꾼 캐릭터를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작품인 ‘봉이 김선달’. 그러나 각색을 통해 봉이 김선달은 기존의 모습이 아니라 덧입혀진 것. 이에 박대민 감독은 “설화 속 대담한 사기 행각을 가져오면서 현대적인 감각을 덧붙였다.. 설화 속 넉살 좋은 아저씨의 모습이 강하다면 젊고 섹시한 이미지 김선달을 만들려고 했다. 개성넘치는 동료들과 함께 사건의 규모도 키우고 캐릭터간의 호흡을 살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제작발표회에서 느껴진 화기애애한 분위기 안에서 만들어진 작품이라면 관객들에게도 그에 맞는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 유승호의 첫 코믹 연기, 라미란-고창석의 파견적인 베드신, 시우민의 첫 연기 도전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한편 ‘봉이 김선달’은 오는 7월 6일 대 개봉.  

‘봉이 김선달’ 박대민 감독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박대민 감독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고창석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봉이 김선달’ 고창석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