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능력자들’ 이경규, 서권순에게 제대로 버럭… ‘궁금증 유발’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5.05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MC 이경규가 MBC ‘능력자들’의 녹화 도중 딸 예림이 생각에 울컥했다.
 
오늘(5일) 밤 방송되는 MBC ‘능력자들’에서는 드라마 능력자로 ‘연남동 덤앤더머’의 보컬 황의준이 출연해 하루 24시간 드라마와 함께하는 드라마 덕후의 면모를 선보인다. 특히 특별 게스트로는 드라마계의 국민 시어머니로 유명한 배우 서권순이 초대 돼 더욱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서권순은 등장만으로도 남다른 포스를 발산하며 MC와 출연진 전체를 기립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드라마 속 며느리를 다그치는 장면을 재연하자 게스트 홍윤화가 두 손을 싹싹 빌 정도로 현장은 급속 냉각 됐다고.
 

‘능력자들’ 이경규-김성주-서권순 / MBC ‘능력자들’
‘능력자들’ 이경규-김성주-서권순 / MBC ‘능력자들’

 
이에 MC 김성주는 막장 시어머니로 활약하고 있는 서권순과 영화감독 겸 배우인 이경규를 엮으며 상황극을 제안했다. 딸 예림이를 시집보내는 이경규와 예림이를 며느리로 들이게 된 서권순이 다투는 상황 속에서 서권순은 불 같은 시어머니로 빙의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고 이경규는 상상불가의 발연기로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상황극이 점점 고조되면서 서권순의 한마디에 이경규는 제대로 발끈, 예림이 생각에 뒷목까지 잡으며 흥분했다고. 상황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자 결국 김성주까지 나서서 이들의 연기를 종료시켰다고 해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능력자들’ 이경규-김성주-서권순 / MBC ‘능력자들’
‘능력자들’ 이경규-김성주-서권순 / MBC ‘능력자들’

 
때문에 출연진 모두를 벌벌 떨게 만들고 이경규까지 뒷목 잡게 한 그녀의 조용한 카리스마를 확인 할 수 있는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오늘(5일) 방송될 ‘능력자들’에서는 아침 드라마로 하루를 시작하고 점심엔 재방송을 섭렵, 저녁엔 본방사수까지 하는 드라마 능력자 ‘연남동 덤앤더머’ 황의준과 각 지역 짬뽕을 섭렵하고 있는 짬뽕신, 짬뽕 덕후가 출연해 놀라운 덕력을 뽐낼 예정이다.
 
이경규가 뒷목을 잡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오늘(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능력자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