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민트(MINT), 17일 ‘V앱’에서 팔색조 매력 뽐냈다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04.18 11: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지난 17일, 최근 솔로로 변신한 민트(MINT)의 ‘컬러풀 민트(Colorful Mint)’가 V앱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민트(MINT)는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신곡의 포인트 안무와 다양한 댄스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솔로 데뷔곡 ‘얼레리 꼴레리’의 무대로 방송의 포문을 연 민트(MINT)는 “타이니지 민트가 아닌 솔로 민트로 돌아왔습니다!”라며 팬들에게 반 가운 인사를 건넸다. 이어 “V앱 방송이 처음이라 혼자는 힘들 것 같아 친한 친구 타이티(TAHITI) 지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며 타히티(TAHITI) 지수를 게스트로 초대했다. 이에 방송을 보고 있던 타이티(TAHITI)의 멤버 아리는 민트(MINT)에게 전화를 걸어 “어떻게 나만 빼놓고 너희끼리 그럴 수 있냐. 10초만 세고 있어라”며 배신감을 토로했고 10초 뒤 생방송 현장에 나타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컬러풀 민트’ 출연진 / ‘V앱’ 화면 캡처
‘컬러풀 민트’ 출연진 / ‘V앱’ 화면 캡처

 
방송이 진행되는 중 “이효리를 닮았다”라는 팬의 댓글에 민트(MINT)는 “많이 들었었다. 실제로 제 롤모델이 이효리 선배님이다”며 답했다. 이에 지수는 “민트가 작지만 파워풀한 섹시함이 있다”며 이를 보여 줄 댄스를 요청했다. 댄스 요청을 받은 민트(MINT)는 비보잉 댄스와 태양의 ‘링가링가’ 댄스를 짧게 선보이며 민트(MINT)만의 파워풀하고 섹시한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어 데뷔 예정인 소속사 후배 ‘일급비밀’을 초대해 신곡 ‘얼레리 꼴레리’의 포인트 안무를 직접 가르쳐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일급비밀’과 함께 댄스 타임을 보내고 난 뒤 타히티(TAHITI) 아리의 제안으로 ‘상담담당 선생님’을 발음하는 발음 게임을 진행했다. 게임에는 민트(MINT), 타히티(TAHITI) 지수, 아리와 곁에서 방송을 지켜보고 있던 민트(MINT)의 소속사 대표이자 박명수 전 매니저였던 정석권 대표가 참여했다. 게임의 결과는 정석권 대표의 패, 그는 벌칙으로 세 사람에게 얼굴을 내주게 됐다. 세 사람은 펜을 들고 정 대표의 얼굴에 낙서를 시작했고 민트(MINT)는 낙서를 하기에 앞서 “방송 끝나고 혼나는 거 아닌가요?”라며 걱정을 표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