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비투비(BTOB) 창섭, “여자친구(GFIREND) 노래 부르며 목 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비투비(BTOB) 창섭이 걸그룹 여자친구(GFIREND)에 대한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는 신곡 ‘봄날의 기억’으로 각종 음악방송 1위를 휩쓸며 데뷔 이래 가장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비투비(BTOB)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청취자는 “요즘 비투비가 가장 자주 듣는 여자 아이돌 노래 한 소절씩 해주세요“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창섭은 걸그룹 여자친구(GFIREND)의 ‘시간을 달려서’를 열창했다.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비투비(BTOB) / SBS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비투비(BTOB) / SBS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사실 비투비(BTOB) 창섭이 여자친구(GFIREND)에 대한 팬심을 드러낸 것은 오래 전부터. 지난 설 연휴 SBS 아이돌 생존쇼 ‘사장님이 보고 있다’에 출연 당시에도 함께 여행 가고 싶은 걸그룹으로 여자친구를 꼽아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군 바 있다.
 
육성재는 “한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에 창섭 형과 친구 맺기가 되어 있어, 창섭 형이 가장 많이 재생시킨 노래를 볼 수 있다. 당연히 우리 노래일 줄 알았는데, ‘여자친구(GFIREND)’ 노래여서 황당했다“며 여자친구를 향한 창섭의 대단한 사랑을 증명했다.
 
창섭은 “음악방송 무대를 앞두고도 비투비의 ‘봄날의 기억’이 아닌, 여자친구(GFIREND) 노래를 부르며 목을 푼다. 그래야 목이 더 잘 풀리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성재는 “그러니까 목이 안풀리지”라고 말해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비투비(BTOB)와 디제이 이국주가 함께한 이날 방송은 영스트리트 홈페이지에서 다시듣기,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한편, ‘이국주의 영스트리트’는 107.7Mhz SBS 파워FM을 통해 매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방송되며 고릴라 어플리케이션으로도 들을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