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택시’ 차지연, “부모님 사업이 무너지며 경매로 집이 다 넘어갔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2.23 2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택시’의 차지연이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23일 방영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여자도 반하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녀들, 걸 크러쉬의 끝판 왕인 쎈언니 차지연과 이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택시’에서 “넉넉한 환경은 아니였다”는 말에 차지연은 “고3 때 서울로 올라와서 친 동생을 데리고 옥탑방 컨테이너 박스로 만든 곳에서 둘이 시작했다. 엄마 아빠 사업이 무너지며 경매로 집이 다 넘어갔다”고 입을 열었다.
 
‘택시’ 차지연 / tvN ‘택시’ 화면 캡처
‘택시’ 차지연 / tvN ‘택시’ 화면 캡처

 
이어 차지연은 “반지하로 이사를 가 살고 있었는데 그것 마저 차압 당해 짐이 문 밖으로 다 나와있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차지연은 “오디션을 미친 듯이 보러 다녔다. 출연료를 가불해서 갚곤 했다. 작년까지 빚이 있었다. ‘화려하게 살겠지’ 생각 하시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또 차지연은 뮤지컬 라이온킹에 대해 언급하며 “그때 당시 한국에서 배우 3~40명을 뽑아 단체로 일본에 갔다. 일본 방송에서 현장 스케치를 나왔는데 신인이 연습하는 장면을 따가고 싶어 했다. 그걸 촬영하게 됐고 이후 라피키 역 옆에 차지연이라고 붙어있는 걸 봤다. 그때부터 이 꽉 깨물고 더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설명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도로위에서 펼쳐지는 공감 토크쇼 tvN ‘택시’는 매주 화요일 8시 40분에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