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파퀴아오 동성애 비하발언 ‘일파만파’… ‘나이키 후원 끊겼다’

  • 천지현 기자
  • 승인 2016.02.19 0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현 기자] 필리핀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38)가 동성애자 비하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나이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파퀴아오의 (성소수자 비하) 발언은 혐오스럽다”며 “나이키는 어떠한 종류의 차별에도 강력하게 반대한다. 또한 LGBT(성 소수자,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를 오랜 시간 지지하고 후원했다”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발단이 된 건 16일 필리핀 지역 방송 ‘TV5’와 가진 인터뷰였다. 파퀴아오는 “남자와 여자가 짝을 맺는 건 상식이다. 동물도 수컷과 수컷, 암컷과 암컷이 만나지는 않는다. 동물은 최소한 암수를 구별할 줄 알아 우리보다 낫다”고 발언했다.
 
여기에 파퀴아오는 “남자와 남자가, 여자와 여자가 결혼하면 그들은 동물만도 못하다”고 수위를 높였다.
 
복싱 8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는 필리핀이 자랑하는 영웅이다. 링 위에서 쌓은 명성을 발판으로 현재 필리핀 하원의원으로 활동 중인 파퀴아오는 올 5월 상원의원 선거에 도전한다.
 
파퀴아오 / 파퀴아오 공식 페이스북
파퀴아오 / 파퀴아오 공식 페이스북

 
필리핀은 인구 80%가 가톨릭 신자며, 동성애 결혼이 불법이다. 이를 놓고 필리핀에서는 찬반 양론이 대립하고 있다.
 
파퀴아오의 이번 발언이 필리핀 보수 성향 유권자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논란이 커지자 파퀴아오는 “동성애자들을 동물과 비교해 상처를 줘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나이키는 파퀴아오와 계약이 끝났다고 선언했다.
 
파퀴아오가 동성애자를 비하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2년에는 ‘ABC 뉴스’를 통해 “신은 남자와 여자만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기를 원한다. 내게 게이 친척도 있지만, 동성결혼이 신의 법을 어기는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