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토크쇼 택시’ 이일화-라미란, 김선영 첫인상에 “일반인인 줄” 웃음 폭발

  • 천지현 기자
  • 승인 2016.02.09 15: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현 기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 출연한 이일화와 라미란이 김선영을 처음 봤을 때 “일반인인줄 알았다”고 솔직하게 밝혀 큰 웃음을 전했다.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특집 3탄으로 꾸며지는 이날 방송에서는 류준열과 이동휘가 ‘쌍문동 태티서’ 이일화, 라미란, 김선영과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또 쌍문동 아주머니가 아닌 ‘여배우’로 화려하게 단장한 이일화, 라미란, 김선영이 택시에 탑승해 거침없는 입담을 발휘하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본격적으로 택시에 탑승한 세 사람은 드라마를 통해 서로 처음 만나게 됐지만 둘도 없이 친해졌다고 밝히며, 첫 만남 때의 느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일화는 “처음 라미란씨를 만났을 때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다”고 말하고는 “김선영씨는 일반인인줄 알았다”고 이야기해 택시 안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이에 더해 라미란은 “저보다 나이 많은 줄 알았다”고 전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김선영은 노안 덕을 봤다는 주위 평가에 고개를 끄덕이며, 일반인 같은 이미지의 본인이 어떻게 캐스팅 되었는지 캐스팅 비화를 들려주는 등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는 후문.
 
‘현장토크쇼 택시’ 이일화-라미란-김선영 / CJ E&M
‘현장토크쇼 택시’ 이일화-라미란-김선영 / CJ E&M

 
제작진은 “이일화, 라미란, 김선영 세 분 다 응팔에 나온 모습 그대로였다. 동네 아주머니 같은 편안한 매력이 유감없이 발휘되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큰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이일화, 라미란, 김선영이 직접 꼽은 드라마 속 명장면 명대사를 밝히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볼 계획. 또 실제 아이를 키우는 현실 속 엄마로서의 그들은 어떤 모습인지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오늘(9일) 저녁 8시 40분 tvN 방송.
 
한편 다음주 화요일(16일) 방송에서는 ‘응팔’ 특집 4탄으로 찾아간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