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 더 해피엔딩’, 장르를 넘나드는 재기발랄한 도입부 ‘눈길’

  • 한수아 기자
  • 승인 2016.02.02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아 기자] MBC 수목미니시리즈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이 매회 장르를 넘나드는 재기발랄한 도입부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먼저 1회는 신데렐라 애니메이션을 변주한 영상으로 시작했다. 신데렐라와 왕자의 행복한 결혼 약속 이후의 상황이 치열하게 이혼 재판 중인 부부의 장면으로 연결되며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졌다.
 
2회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을 패러디한 장면을 선보였다. 배경음악 ‘문 리버’가 흐르는 가운데 ‘오드리 헵번’같은 모습으로 등장한 미모(장나라)가 반지를 고르다 자신의 손에 끼워져 있는 유치찬란한 반지를 보고 놀라는 모습이 큰 웃음을 줬다.
 
3회는 조선시대의 결혼 문화를 그리며 한복을 입은 배우들의 모습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양반가 규수(유인나)는 멋진 내 님(김민준)을 고대했지만 자신의 신랑(박휘순)을 보고는 기겁했고, 궁녀 덕중(장나라)은 왕(정경호)의 조카(권율)에게 연심을 품었다는 이유로 추국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한번 더 해피엔딩’ 장나라 /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 화면 캡처
‘한번 더 해피엔딩’ 장나라 /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 화면 캡처

 
4회 첫 장면에는 미모와 수혁(정경호)의 초등학생 시절 ‘로미오와 줄리엣’ 연극무대의 숨겨진 이야기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수혁은 꽃다발을 들고 미모의 집 앞에 갔지만 용기를 내지 못하고, 다른 친구와 함께 나오는 미모를 숨어서 바라만 봤다. 이 장면은 현재 미모와 수혁, 그리고 해준(권율)의 상황과 묘하게 오버랩 되며 수혁의 한 발 늦은 마음을 안타깝게 그려냈다.
 
‘한번 더 해피엔딩’ 제작진은 “도입부가 그 회 방송 내용과 잘 어우러지며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해 주시는 것 같다. 이번 주 방송될 5, 6회 도입부에도 더욱 흥미진진한 패러디가 등장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번 더 해피엔딩’은 서른이 훌쩍 넘어버린 1세대 요정 걸그룹의 ‘그 후’ 그리고 그녀들과 ‘엮이는’ 바람에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남자들의 이야기. 돌아온 싱글, 정체성 애매한 싱글대디, 모태솔로와 다름없는 미혼, 소생 불가능해 보이는 기혼임에도 ‘다시 행복해지기 위해’ 사랑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린 용감무쌍 유쾌통쾌 스파클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3일 밤 10시에 5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