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드레스메이커’ 최고의 의상과 함께 우아한 복수극이 시작된다 ... 신선하고 톡톡 튄다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6.01.22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를 거머쥔 최고의 연기력을 갖춘 배우 케이트 윈슬렛이 이번엔 ‘드레스 메이커’로 변신했다. 
 
‘드레스메이커’ 메인 포스터 / 리틀빅픽쳐스
‘드레스메이커’ 메인 포스터 / 리틀빅픽쳐스

소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내쳐진 소녀가 패션 디자이너가 되어 복수를 위해 고향으로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드레스메이커’는 25년 전 소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억울하게 고향에서 내쳐진 ‘틸리’, 복수를 위해 패션 디자이너가 되어 돌아와 ‘걸 크러쉬’한 매력을 뽐내며 우아한 복수를 시작한다.
 
걸 크러쉬(Girl Crush)란 소녀를 뜻하는 ‘걸(Girl)’과 반하다는 의미의 ‘크러쉬(Crush)’의 합성어로 ‘여자가 다른 여자에게 감탄하거나 흠모하는 감정’을 가질 정도로 매력 있는 여성을 뜻한다.
 
걸 크러쉬한 매력을 가지고 돌아온 틸리(케이트 윈슬렛)는 도발적인 의상과 고고한 자태, 화려한 솜씨로 아름다운 드레스를 만들어 사람들의 환심을 사게 되고, 25년 전 과거의 숨겨졌던 비밀을 알게 된다. 틸리는 총 대신 재봉틀로,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복수를 준비하게 되는데, 이는 흡사 한국영화 ‘친절한 금자씨’ 같은 스토리 라인으로 더욱 기대를 하게 만든다. 
 
‘드레스메이커’ 주요 장면 / 리틀빅픽쳐스
‘드레스메이커’ 주요 장면 / 리틀빅픽쳐스

케이트 윈슬렛뿐만 아니라 강렬한 메소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씬 스틸러 ‘주디 데이비스’ 틸리의 엄마 역을 맡아 겉으로는 툴툴대면서도 내심 딸에 대한 걱정이 남다른 엄마역을 맡았다. 그리고 ‘반지의 제왕-호빗’ 시리즈로 잘 알려진 ‘휴고 위빙’은 틸리의 든든한 조력자인 경찰관 역으로 등장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헝거게임’ 시리즈로 많은 여성들의 지지를 받은 ‘리암 햄스워스’가 지고 지순하게 틸리를 바라보는 ‘테디’ 역을 맡아 넘치는 남성미로 여성들의 마음을 저격한다.
 
또한, 문학교수이자 호주의 대표적인 여성작가 로잘리 햄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아메리칸 퀼트’로 많은 사랑을 받은 호주 최고의 여성감독 ‘조셀린 무어하우스’가 연출과 각본을 모두 맡아 독특하고 새로운 복수극을 탄생시켰다.
 
또 하나의 영화의 볼거리는 1950년대 오뜨꾸뛰르의 황금기를 완벽하게 재현한 의상들. 영화에서 케이트 윈슬렛은 크리스찬 디올, 발렌시아가, 마담 비오넷 등 당대를 주름잡았던 디자이너들에게 인정받은 실력자로 등장해 독특하면서도 매혹적인 드레스를 만들어낸다.
 
누구나 꼭 한번 입고 보고 싶은 영화 속 화려하고 아름다운 의상들은 ‘드레스메이커’의 의상을 맡은 마리온 보이스와 마고 윌슨이 담당, 총 350벌의 의상을 만들어 호주영화협회상 의상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드레스메이커’ 주요 장면 / 리틀빅픽쳐스
‘드레스메이커’ 주요 장면 / 리틀빅픽쳐스

신선한 소재와 감각적인 전개, 화려한 의상 뒤에 숨겨진 가슴 아픈 사연, 의외의 웃음과 반전 그리고 깊이 있는 주제까지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갖춘 영화로, 이미 호주영화협회상 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어 케이트 윈슬렛이 여우주연상을, 주디 데이비스와 휴고 위빙이 각각 남녀조연상을, 또한 의상상과 관객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50년 작은 마을에서 벌어지는 최고의 드레스 메이커가 벌이는 복수쇼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영화 ‘드레스메이커’는 2월 11일 개봉 예정. 상영시간 118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