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골든디스크’ 규현, 겨울 녹이는 감미로운 무대 ‘피아노의 숲’-‘광화문에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현 기자] ‘골든디스크’ 규현이 발라드 감성으로 겨울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30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이하 ‘골든디스크’)가 열렸다.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골든디스크’는 이날 디지털 음원 부문을 시상했다.
 
이날 음원 부문 본상을 수상한 규현은 ‘피아노의 숲’, ‘광화문에서’ 무대를 꾸몄다.
 
‘골든디스크’ 규현 / ‘골든디스크’ V앱 영상 캡처
‘골든디스크’ 규현 / ‘골든디스크’ V앱 영상 캡처

 
규현은 감미로운 목소리와 완벽한 라이브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객석을 따뜻하게 물들였다.
 
첫날 수상 부문에는 신인상, 본상, 넥스트레너레이션상, 특별상, 아이치이 아티스트상, 대상 등으로 이뤄진다. 몬스타엑스, 여자친구, 아이콘, 레드벨벳, 혁오, EXID, 자이언티, AOA, 산이, 씨스타, 태연, 규현, 빅뱅, 박진영이 무대에 올라 각종 수상 및 축하무대를 꾸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