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브이오에스(V.O.S) 최현준, “다시 합치는 것 조차 겁이 났다”…‘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브이오에스(V.O.S)가 3인조 완전체 컴백을 선언했다.
 
브이오에스(V.O.S, 박지헌, 최현준, 김경록)는 1월 13일 수요일 오후 2시 서울 특별시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지 아트홀에서 6년 만의 컴백 앨범 ‘Re:union, The real’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번 앨범은 브이오에스(V.O.S)가 지난 3월 최현준, 김경록 두 멤버로 활동했었던 ‘어느 날 어느 곳 어디선가’ 앨범 이후 10개월 만에 내는 앨범으로 3인조 완전체로서는 6년 만의 컴백이다.
 
특히 브이오에스(V.O.S)는 데뷔 후 처음으로 시도하는 더블 타이틀 곡을 통해 12년차의 더 깊어진 소울과 감성을 담았고 그들의 첫 번째 앨범명 ‘The Real’과 재회를 뜻하는 ‘Reunion’을 합친 ‘Re:union, The real’을 앨범명으로 정하며 브이오에스의 새로운 다짐을 보여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Re:union, The real’ 쇼케이스에서 브이오에스(V.O.S)의 최현준은 “지난 인터뷰에서 아직 감정이 남은 거 같다고 말했었다”는 질문에 “경록이와 제가 3월에 2인 체제로 활동할 때 사실 겁이 많이 났었던 것 같다”며 “브이오에스를 지키기 위해 열심히 하다보니 많이 힘들었다. 모든게 겁이 나서 다시 합치는 것 조차 겁이 났다. 그러나 만나보니까 정말 아무것도 아닌 고민이란 생각이 들더라. 만나는 순간에 어색함 없이 바로 결정하게 되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브이오에스(V.O.S) 최현준 / 해피페이스 ENT
브이오에스(V.O.S) 최현준 / 해피페이스 ENT

 
이어 최현준은 오랜만에 맞춰본 호흡이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 “처음에 3시간 정도 오합지졸이었는데 연습을 많이 했다. 앞으로 더 극복을 해야하고 하지만 시간이 해결해줄거라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최현준은 오합지졸이었던 당시 상황에 대해 “1집 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눈을 보고 말해요’를 맞춰 보는데, 경록이와 2인조로 활동할 때는 ‘빈 자리를 목소리로 라도 채워야겠다’는 마음으로 파트 같은 걸 바꿔서 불렀기 때문에 그런 것에 익숙해져 있더라”며 “지헌이 형은 혼자 노래를 이끌어가야 하는 포지션으로 바뀌다보니 또 혼자에 익숙해져 있더라. 상황이 이러다보니 톤이나 소리의 세기 같은 조율이 (처음에는) 안 맞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현준은 혼자에 익숙해져 있었던 박지헌과의 만남을 회상하며 “그날 처음 연습하고 고민에 빠졌다. 쇼케이스는 잡혀 있고 기간이 생각보다 없다는 생각에 ‘어떻게 해야하지’ 많이 생각했다. 반주도 바꿔보고 작업도 다시 해봤는데 해결해줄 건 시간이라고 생각했다. 매일 만나다보니 예전의 소리가 나오는 거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브이오에스(V.O.S) 최현준 / 해피페이스 ENT
브이오에스(V.O.S) 최현준 / 해피페이스 ENT

 
마지막으로 최현준은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말에 “사과를 제일 먼저 드리고 싶다”며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한 거 같고 기다리는 순간에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팬분들 사이에는 아직까지도 오해와 소문이 많다. 하지만 시간이 해결해 주듯이 기분좋은 모습으로 찾아왔으니 반갑게 맞아주시면 열심히 예전처럼 노래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6년 만에 3인조 완전체로 뭉쳤기에 더욱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는 미니 앨범 ‘Re:union, The real’. 브이오에스는 오랜 시간동안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늘 함께 해왔던 것 처럼 한결같은 무대를 선보이며 추위 속 듣는 이들의 마음에 따뜻함을 안겨주었다. 노래 할 때 가장 행복해 보이고, 또 스스로도 “행복하다”고 말하는 그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더 기대된다.
 
한편 브이오에스(V.O.S)의 새 미니 앨범 ‘Re:union, The real’ 은 14일 자정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