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 딸 금사월’ 전인화, “난 벗어야 더 예뻐. 남편이 영화 못 찍게 했잖아”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01.11 1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내딸금사월 #전인화
 
‘내 딸 금사월’ 전인화, “난 벗어야 더 예뻐. 남편이 영화 못 찍게 했잖아”
 
‘내 딸 금사월’이 화제인 가운데 ‘내 딸 금사월’에 출연하는 전인화의 과거 발언이 함께 재조명 되고 있다.
 
‘내 딸 금사월’ 전인화는 과거 SBS ‘힐링캠프’에 출연할 당시 폭탄 발언으로 눈길을 끈 바 있다.
 

‘힐링캠프’ 전인화 /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힐링캠프’ 전인화 /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MC 성유리는 “‘글래머’ 하니까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다. 선배님이 어느 날 옷을 갈아입고 계셨는데 엄청 글래머셨다”고 밝혔다.  
 
이어 성유리는 “‘선생님 몸매. 와 정말 대박’이라고 칭찬했는데 당시 전인화가 ‘난 벗어야 더 예뻐. 남편이 영화 못 찍게 했잖아. 본인만 보려고’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 후로 나는 전인화가 옷 갈아입으실 때마다 훔쳐봤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인화는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 신득예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