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부자들’ 조승우, 이병헌 “정말 까맣고 웃을 때 이가 28개 보이더라”…‘폭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내부자들 #조승우
 
‘내부자들’ 조승우, 이병헌 “정말 까맣고 웃을 때 이가 28개 보이더라”…‘폭소’
 
‘내부자들’이 화제인 가운데 ‘내부자들’에 출연한 조승우의 과거 발언이 함께 화제다.
 
‘내부자들’ 조승우는 과거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할 당시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한밤의 TV연예’ 이병헌-조승우 / SBS ‘한밤의 TV연예’ 화면 캡처
‘한밤의 TV연예’ 이병헌-조승우 / SBS ‘한밤의 TV연예’ 화면 캡처

 
이날 조승우는 영화 ‘내부자들’의 대해 “사실 검사 역할이라서 안 하려고 했다”며 “무게감 있는 역할이 부담스러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조승우는 “그런데 이병헌이 나온다고 해서 하게 됐다”며 “꼭 한 번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영화 ‘내부자들’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털어놓았다.
 
또 조승우는 “내 눈 앞에 이병헌이라는 사람이 있어 신기했다”며 “정말 까맣고 웃을 때 이가 28개 보이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7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내부자들’은 본편과 확장판의 관객수를 합쳐 누적 관객수 814만 7341명을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