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움짤리뷰] ‘오 마이 비너스’ 10회 소지섭, 신민아에 대한 사랑 가득 “곤란하다고 안 만날 수 있는 여자가 아니라서”… ‘지조있는 남자’ ①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5.12.16 15: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소지섭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이 신민아의 대한 진한 사랑을 과시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연출 김형석 이나정, 극본 김은지)에서 소지섭이 신민아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지인들에게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캠핑서 김영호(소지섭 분)과 강주은(신민아 분)은 연애한다는 사실을 지인들에게 공개했다. 이를 들은 이현우(조은지 분)은 두 사람과 따로 자신의 가게에 자리를 마련해 속사정을 듣는다.
 
현우는 “성함이김영호 씨?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통과의례라고 생각하고 성실한 답변 부탁드립다. “집은 자가, 본인 명의세요?”, “직업은요?”, “전 여친이랑은 헤어진지 얼마나 됐어요?” 등을 캐묻는다.
 
영호의 답변에 백수라고 확신한 현우는 “섹시만 쳐발쳐발이시니 남자 인물 뜯어먹고 사는건 아닌데. 그래도 이정도면 반백년은 뜯어 먹고 살겠다”며 웃는다. 그때 전 남편 고피디가 양육비를 들고 찾아왔다.
 
고피디는 주은을 보고 “강변 아니야? 그 옆에 누구야? 죽인다. 강변 살 겁나 빠졌네. 눈 옆에 점찍고 복수하는 필인가”라고 말한다. 이에 현우가 잔소리를 하자 “간다. 안 그래도 존킴 때문에 바빠 죽겠고만”이라며 나간다.
 
현우와 만난 뒤 집으로 돌아온 영호와 주은은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민병욱 실장(최진호 분)을 만나게 된다. 주은이 자리를 피하려고 하자 영호는 “여긴 내 공식적인 사생활. 나랑 연애하는 강주은 씨”라며 민실장에게 주은을 소개한다.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신민아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신민아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이어 영호는 “추우니까 먼저 들어가 있어요. 잔소리쟁이라 빨리 안 끝날거 같으니까”라고 서스럼없이 말하자 주은은 “들어가서 말씀나누세요. 전 이만 제 집으로 가볼게요”라고 말한다. 이에 영호는 “강주은 씨 여기서 지내는거 다 아시니까 들어가 있어요”라며 “그러고 보니 알면서 모르는 척하는건 둘이 닮았네. 들어가요”고 주은을 집안으로 들여보낸다.
 
주은이 집으로 들어가고 차 안으로 자리를 옮긴 영호와 민실장. 민실장은 “곤란하실겁니다. 회장님께서 아시면”이라고 말한다. 그러자 영호는 “할머니보다 아버지께서 아시면 곤란하겠죠”라고 말하면서도 “곤란하다고 안 만날 수 있는 여자가 아니라서 그냥 지켜만 봐주세요”라고 부탁한다.
 
민실장과 이야기를 끝내고 들어온 영호는 주은의 짐을 발견한다. 영호가 “또 어디로 튀려고?”라고 묻자 “뭐라고 하세요? 어떻게 해요. 이상하게 생각하면 어떻게 하지”라며 걱정한다. 주은에 말에 영호는 “조신한척 되게 좋아요. 손만 잡고 자자고 할 때는 언제고”라며 너스레를 떤다.
 
주은이 불안한 마음에 현우네서 잔다고 말하자 영호는 “자라나는 새싹 깨우지 말고 그냥 있어요. 어차피 내일 이사인데”라고 말하면서 “이번 기회에 편하고 야한 밤 제대로 한 번?”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민실장의 말을 되새기며 밖을 내려보고 있던 찰나 주은이 영호의 방으로 들어온다. 주은은 “생각해보니 캠핑의 마지막을 깜박해서”라고 말한다. 편하고 야한밤이냐고 묻는 영호에게 주은은 “땡. 밤새 수다떨기. 마지막 밤이니까”라며 이야기 나누자고 말했고 영호는 “끝까지 요망하네 이 여자”라며 아쉬워한다.
 
그리고 바닥에 주은이 눕자 침대 위에 있던 영호는 “다 큰 성인 남녀가 야심한 밤 이게 뭐하는거지?”라고 불만을 토로한다. 이에 주은은 “협상이 안끝났잖아요. 손발을 제외한 신체접촉 금지”라면서 보조개도 만지지 말라고 경고한다. 그가 가혹하다고 투정을 부리자 주은은 “당신 몸은 내 마음. 노 안돼요. 나 이제 살 거의 빠졌으니까 노 돼요. 생각해보니 어이가 없네. 어따대고 빨간 딱지를 붙여”라고 말한다.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정겨운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오 마이 비너스’ 유인영-정겨운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주은의 말에 영호는 잠시 생각하다 “손, 발. 오케이 콜”이라며 한 침대에 같이 눕는다. 대신 영호발 밑에 주은의 얼굴이, 영호의 얼굴에는 주은의 발이 차지하고 있는 자세. 서로의 발을 마이크 삼아 두 사람은 이야기 꽃을 피웠다. 영호가 변호사 왜 됐냐고 묻자 주은은 “보통의 가정에서 크다보면 억울하고 서러운일이 가끔 있거든요. 그래서 엄마들이 그런 말을 해요 이래서 ‘집안에 ‘사’짜 하나 있어야 한다’고”라며 이유를 밝혔고 “어떤 직업이든 평생 행복하고 밝고 자신있으면 되니까”라고 덧붙인다.
 
이어 영호가 벨소리에 대해 물었고 주은은 “베르사유 장미. 캔디보다 자존감 높고 신데렐라보다는 직업이 확실해서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어요”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영호는 “어렸을 때부터 쭉 무식하고 용가만데 소신까지 있었네”라며 흐뭇한 미소를 짓다 “나 내일부터 바빠질거 같네. 이사 못 도와줄 거 같아요”라고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쉽게 잠든 주은과 달리 영호는 생각이 많아진다. 내일이면 주은이 다른 집으로 이사를 가고 이사회를 본격적으로 준비해야하기 때문.
 
그런가 하면 임우식(정겨운 분)은 오수진(유인영 분)과 만남을 갖는데. 수진이 퉁명스럽게 “어쩐 일이야?”라고 묻자 당황한 우식은 “어쩐 일은. 요즘 우리 통 못봤잖아”라며 자연스럽게 술을 따른다.
 
하지만 수진은 “미안 내일 중요한 미팅이 있어”라며 술을 거부했다. 수진의 기분 좋지 않다는 것을 눈치 챈  우식이 “수진아. 내가 요즘 정신이 없어서 신경을 많이 못썼어. 그래서”라고 하자 수진은 “그래서 또 미안하겠네? 앞으로 미안하다는 말은 전화로 하자. 갈게”라고 말하며 냉정한 태도를 보인 채 자리에 일어선다.
 
한편 KBS 2TV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 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