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최현석 요리 선택 “내가 먹어본 트러플 요리 중 최고”… ‘극찬’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5.12.14 2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냉장고를부탁해 #이하늬 #최현석 #이연복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 최현석 요리 선택 “내가 먹어본 트러플 요리 중 최고”… ‘극찬’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이연복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이연복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이하늬가 이연복과 최현석 중 최현석 셰프의 요리를 택했다.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하늬의 냉장고 재료로 최현석 셰프와 이연복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이날 ’최상의 재료로 낼 수 있는 맛의 끝’이라는 주제로 최현석 셰프는 곡물빵과 오믈렛을 곁들인 ‘트러플 메이커’를, 이연복 셰프는 ‘장어 팔복채’를 선보였다. 
 
최현석 셰프의 ‘트러플 메이커’를 맛 본 이하늬는 “제가 먹어본 트러플 요리 중에 최고다. 화이트 트러플을 어렵게 공수한 값어치를 하고 있다. 재료값을 넘어섰다. 멋스럽고 이것이 화이트 트퍼플이구나 느꼈다”다고 극찬했다.
 
이어 “곡물빵이 너무 맛있다. 바삭하면서 견과류가 살아있어 씹는 맛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연복의 ‘장어 팔복채’를 맛본 이하늬는 장어를 한 번 더 맛본 뒤 “장어를 어떻게 이렇게 익히셨죠? 장어를 제가 좋아해서 조금만 더 익혀도 질겨진다. 질긴 식감을 싫어하는데 딱 적당한 맛이다”라며 “전복이 이렇게 녹는 건 처음 먹어봤다. 너무 부드럽다 너무 맛있어요, 너무나”라고 감탄을 했다.
 
이후 장동민은 최현석의 요리를 맛 보고 “연예인 된 거 처음으로 행복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철 역시 “아까 제가 딱 예상한게 맞았다. 말문을 막히게 한다. 표현할 단어도 생각나지 않는다. 맛의 끝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현석은 “홀랜다이즈 소스를 만들때 나초 치즈를 넣으면 호불호가 없는 맛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을 하기도. 
 
결국 이하늬는 최현석을 골랐다. 그는 “좀 과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식초가 모든 것을 잡는 느낌이었다. 최상의 맛을 끌어내 주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출연진이 자신의 집에 있는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지고 와 그 안에 있는 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