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레전드’ 이 영화가 ‘갱스터 무비’ 의 답이다 그리고 톰 하디는 정답이다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2.03 0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생애 첫 1인 2역 연기를 선보인 톰 하디의 역대급 연기는 그 자체로 전설이다 .... 사랑할 수 밖에"
 
비틀즈와 함께 60년대 런던의 아이콘이자, 전설로 남아 있는 ‘크레이’ 쌍둥이 형제의 실화를 바탕으로, 톰 하디의 1인 2역 연기가 빛나는 영화 ‘레전드’가 드디어 그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런던을 누비는 고급 승용차 안, 숨 막힐 듯 강렬한 포스를 풍기는 쌍둥이 갱스터 크레이 형제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레지는 런던 동부의 신사적인 갱스터”, “로니는 통제불능 갱스터였다”라는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이는 쌍둥이지만 극과 극의 캐릭터인 이들 형제가 어떤 모습일지 그리고 닮은 듯 조금 다른 ‘톰 하디’가 어떤 연기를 펼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기대에 부응이라도 하듯, 톰 하디는 존재감만으로도 범접할 수 없는 포스와 비주얼을 내뿜는 그렇지만 180도 다른 면모를 가진 쌍둥이 갱스터 ‘크레이’ 형제를 완벽하게 연기한다. 생애 첫 1인 2역 연기를 선보인 톰 하디는 스타일리쉬한 비주얼뿐만 아니라, 그 존재만으로도 강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그야말로 역대급 연기와 치명적인 매력을 선보인다.
 
형 ‘레지 크레이’는 조직을 이성적이고 냉철하게 이끄는 갱스터답게 젠틀한 카리스마를 가졌지만, 동생 ‘로니 크레이’는 주먹을 불끈 쥐며 안경을 뚫을 정도의 강한 눈빛을 발사하며 트러블 메이커로서의 무모하고 거침없는 갱스터의 모습이 여실히 드러난다.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한편, 조직에 막대한 피해만 입히는 통제불능 로니 크레이의 횡포에 참을 수 없던 레지는 결국 분노를 참지 못하고 형제는 무지막지한 싸움을 벌이지만, 로니를 내치라는 조언에 레지는 “로니는 내 동생이니까”라며 형제애를 드러낸다.
 
런던의 영원한 전설로 남은 쌍둥이 갱스터 크레이 형제의 숨겨진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지금껏 볼 수 없던 톰 하디의 레전드급 연기가 더욱 돋보이는 영화이기도 하다. 여기에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로 국내 관객들에게도 반가운 태론 에거튼의 출연도 소소한 영화의 볼거리.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갱스터 무비가 남자 관객들의 전유물이라는 편견을 깰 단 하나의 영화, 연기란 이런 것이어야 한다는 답을 주는, 연기파 배우 ‘톰 하디’의 최고의 연기를 볼 수 있는 영화 ‘레전드’. 그 러닝타임 132분이 짧게 느껴진다. 12월 10일 대개봉.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레전드’ 주요 장면 / ㈜이수C&E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