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도리화가’ 천만 배우 류승룡, 국민 첫사랑 배수지가 뭉쳤다 ... 과연 흥행 성적표는?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1.23 11: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시종일관 판소리, 그러나 영화가 판소리에 대한 깊이를 알고 만들었을까 궁금해진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류승룡이 맡은 동리(桐里) 신재효는 조선 후기 판소리 여섯 마당을 집대성한 이론의 대가이자 조선 최초의 판소리 학당 ‘동리정사’를 설립한 역사 속 실존 인물. 판소리는 양반이 아닌 백성들의 것이라는 신념을 지닌 신재효는 백성들을 위로할 새로운 소리를 찾던 중 ‘진채선’을 만나게 되고,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다는 시대의 금기를 깨고 그녀를 제자로 받아들인다.
 
영화는 이처럼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인 만큼 배우들의 연기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실존 인물 신재효역을 맡은 류승룡의 연기는 전반적으로는 무난했다고는 보여진다. 그러나 뭐랄까? 조선 후기 최고의 판소리의 명창으로서 깊은 울림과 예술혼을 표현하는 데에는 역부족으로 보이는 부분도 없지 않았다. 실제 일부 판소리를 연기하는 장면은 극의 몰입이 방해될 정도로 어색해 보였다. 
 
그리고, ‘건축학개론’에서 과거의 ‘서연’을 순수한 매력으로 연기하며 ‘국민 첫사랑’ 돌풍을 몰고 왔던 배수지가 3년만에 ‘도리화가’로 돌아왔다.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으로 역사에 기록된 ‘진채선’역으로 분한 배수지는 순박하고 당찬 소녀의 모습부터 포기를 모르는 강한 내면의 소리꾼으로 변해가는 진채선의 성장 과정을 비교적 잘 표현해냈다. 또한 판소리 연기부분은 난이도가 매우 높은 연기였음에도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을 만큼 잘 소화해내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이 영화에 몰입을 방해하는 큰 요소로 작용하기도 했다.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판소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걸그룹 멤버가 판소리를 한다? 그것도 조선 최초 여류소리꾼을 연기한다고 하니, 혹시나 실수를 하지는 않을까 혹은 그녀의 판소리 연기에 큰 실망을 하게 되지는 않을까 우려하는 마음이 들어, 영화를 보는 것이 꼭 한일 야구전을 보는 듯 긴장이 되었기 때문.
 
오히려, 초반의 극을 이끌며 안정적인 판소리 연기를 보여준 배우는 바로 송새벽,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명창이자 동리정사의 소리 선생 ‘김세종’ 역을 맡아 인간미 넘치는 연기와 맛깔 나는 연기를 선보인 송새벽은 역사 속 실존 인물인 ‘김세종’ 역을 위해 오랜 연습을 통해 제작진도 놀랄 정도의 수준급 판소리와 북 연주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도리화가’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한편, 동리정사의 문하생 ‘칠성’과 ‘용복’ 역은 ‘뷰티 인사이드’의 ‘상백’ 역에 이동휘와 영화 ‘족구왕’으로 주목 받은 배우 안재홍이 맡아 극의 재미를 불어 넣어 준다. 특히 이동휘와 안재홍은 화제의 ‘응답하라 1988’에서도 출연하고 있어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동시에 활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듯하다.
 
영화는 판소리라는 소재를 표방하고, 실존 인물을 연기한 것임에도 판소리에 대한 감독의 정성이 약해 보였다. 시사회에서 이종필 감독은 그저 맑고 순수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했었다라는 말을 했다. 그래서였을까 영화 ‘도리화가’는 시종일관 판소리를 하는 장면이 나오지만, 판소리를 깊이 들여다보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오히려 판소리를 그저 여성 최초 여류소리꾼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 소재로만 활용한 것 같아 보였다. 
 
그러나 그러기에는 판소리의 깊이가 매우 깊고, 그 성격 또한 강렬해서 오히려 ‘서편제’처럼 깊이 판소리에 들어가서 영화를 펼쳐 보였다면 더 감동을 주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했다. 
 
천만 배우 류승룡와 국민 첫사랑 배수지가 ‘도리화가’에서 어떤 흥행 성적표를 내놓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영화는 11월 25일 관객을 찾아간다. 
 
‘도리화가’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도리화가’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