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 마이 비너스’ 성훈, 소지섭-헨리와 ‘훈훈한 케미’ 선보여… ‘여심(女心) 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성훈 #오마이비너스 #소지섭 #헨리
 
성훈이 첫 회부터 카멜레온 같은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어제(16일) 첫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에서 장준성 역으로 분한 성훈(장준성 역)이 전 UFC 챔피언다운 카리스마는 물론 소지섭(김영호 역), 헨리(김지웅 역)와는 특급 남남 케미를 뽐내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 것.
 
특히 성훈은 든든한 트레이너 소지섭, 귀여운 매니저 헨리와 함께 상남자 스멜이 진동하는 훈련 장면으로 탄탄한 핫바디를 뽐내 남심까지 후끈하게 달궜다.
 
무엇보다 그는 반할 수밖에 없는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한 눈을 팔 틈을 내주지 않았다고. 성훈은 묵직한 애교로 소지섭마저도 무장해제 시키는가 하면 비행기 안에선 임신부에게 퍼스트클래스 자리를 선뜻 내어줘 매너남의 끝판왕으로 거듭나 더욱 관심을 모았다.

‘오 마이 비너스’ 성훈-소지섭-헨리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오 마이 비너스’ 성훈-소지섭-헨리 / KBS 2TV ‘오 마이 비너스’ 화면캡처

 
또한 조용히 다가가 상대를 한 번에 제압한다고 해서 붙여진 ‘코리안 스네이크’로 유명세를 떨친성훈이 고아 출신의 챔피언이라는 점이 암시돼 그에게 숨겨진 사연에도 궁금증이 더해지는 상황.
 
이처럼 성훈은 운동선수로서 박력 넘치다가도 인간미가 흐르는 장준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줘 앞으로 어떠한 활약을 펼치게 될지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1회 방송에서 준성은 영호(소지섭 분)와 함께 비행기 안에서 통증을 호소하며 생사를 넘나드는 주은(신민아 분)에게 응급처치를 해주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첫 방송부터 완벽한 시선몰이를 한 성훈은 오늘(17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오 마이 비너스’ 2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