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정재영-박보영의 극강 상극 케미 ... ‘흥행공감’ 기대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1.12 19: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인생은 산 넘어 산이라 했던가? 취직만 하면 끝날 줄 알았던 사회 초년생이 벌이는 전쟁 같은 사회 생활 생존기"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에 대가 배우 ‘정재영’과 20대 대표 여배우 ‘박보영’ 그리고 ‘애자’, ‘반창꼬’를 연출한 정기훈 감독이 만나, 극강 케미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 풀릴 줄 알았던 수습 ‘도라희’(박보영)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겪게 되는 극한 분투를 그린 공감코미디.
 
갓 사회에 입성한 수습 사원 ‘도라희’와 그녀의 동기들, 첫 출근의 환상을 단숨에 깨버린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 수습 도라희를 옥상으로 불러내 남다르게 트레이닝을 시키는 사수 ‘한선우(배성우)’ 그리고 그들을 향해 버럭 소리지르는 ‘고국장(오달수)’  등 어느 직장에서든 있을 법한 공감 가는 캐릭터가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생동감과 재미를 주는 요소다. 
 
‘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주요 장면 / NEW
‘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주요 장면 / NEW

특히, 사고뭉치 수습 도라희의 영혼을 탈탈 털기 위해 나선 인간 탈곡기, 시한폭탄 부장 ‘하재관’을 연기한 ‘정재영’의 까칠함과 버럭 연기는 정말 단연 최고. 드라마와 영화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그는 최근 홍상수 감독의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통해 로카르노 영화제 남우주연상까지 거머쥐며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하고 있기도 하다.
 
이번 영화에서는 부스스한 헤어스타일과 잔뜩 구겨진 옷차림, 덥수룩하게 자란 수염까지 365일 회사에서 상주, 샤워는 물론이고 취침까지 사무실에서 해결하는 워커홀릭에 막말 상사 ‘하재관’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거기에 연기력과 흥행면에서 명실상부한 충무로 20대 대표 여배우 ‘박보영’이 가세해, 취업난을 뚫고 막 사회에 입성한 사회초년생으로, 커리어우먼을 꿈꿨지만 현실은 사고뭉치인 열정만 가득한 수습 사원 도라희를 연기한다. 전쟁 같은 사회생활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람들에게 치이고, 선배에게 까이고, 부장에게 털리는 사회생활 초년의 고달픈 모습, 그 리얼함을 제대로 담아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주요 장면 / NEW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주요 장면 / NEW

또한 요즘 충무로에 이 배우 없으면 영화가 만들어지지 못할 것 같은, 감초 배우에서 이젠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배성우’는 영혼탈곡기 상사와 사고뭉치 후배 사이에 끼인 선배 ‘한선우’ 역을 맡아 실제 존재할 법한 직장 선배, 가장 현실적인 캐릭터로 공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그 외에도 왠지 짠한 ‘고국장’역에 오달수, 엔터테인먼트 업계 거물 ‘장대표’역에 진경 그리고 류덕환, 류현경 윤균상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연기한 최고의 조연진도 매력이 넘친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주요 장면 / NEW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주요 장면 / NEW

취직만 하면 끝날 줄 알았던 사회 초년생이 벌이는 전쟁 같은 사회 생활 생존기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색다른 재미와 공감으로 관객들에게 다가 간다. 영화는 11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메인 포스터 / NEW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메인 포스터 / NEW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