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택시’ 거장 자파르 파나히 감독이 만들어 낸 열정의 산물 ... 그자체로 위대하다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0.28 17: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위트와 재미를 선사하는 아주 특별한 로드-멘터리"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 수상작이자 아주 특별한 영화 한 편이 우리를 찾아온다. 바로 자파르 파나히 감독의 영화 ‘택시’.
 
칸, 베를린,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탁월한 작품성을 인정 받으며 세계적인 거장 반열에 오른 자파르 파나히 감독이 자국으로부터 20년간 영화연출과 시나리오 집필이 금지된 상황에서 내놓은 신작이여서 더욱 눈길을 끈다.
 
‘택시’는 반체제 인사로 분류되어 20년간 영화 제작이 금지된 자파르 파나히 감독이 테헤란 시내에서 직접 노란색 택시를 몰고 다니며 승객들과 함께한 일상을 촬영한 로드-멘터리. 
 

‘택시’ 주요 장면 / ㈜씨네룩스
‘택시’ 주요 장면 / ㈜씨네룩스

영화제작이 금지된 그는 직접 주연부터 각본-연출-촬영-조명-편집까지 모든 것을 혼자 작업하며 오로지 영화에 대한 열정과 간절한 의지로 ‘택시’를 탄생시켰다. 그는 택시기사로 변신했던 15일을 마치 ‘꿈’ 같았다고 회상하며, 택시 운전을 하면서 만난 다양한 성별, 연령의 사람들이 택시에 탑승하는 시간 동안 나누는 일상적인 대화들을 매우 흥미롭고 유쾌하게, 또 한편으로는 보수적이고 권위적인 이란 사회의 현재 모습을 함께 드러내고 있다.
 
유럽 예술 영화를 보기 위해 DVD를 어렵게 구하는 감독 지망생의 모습, 실제 이란의 인권 변호사인 ‘나스린 소투데’가 장미꽃을 든 여인으로 ‘택시’에 등장하는 등 이란의 냉혹한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다.
 
‘택시’ 주요 장면 / ㈜씨네룩스
‘택시’ 주요 장면 / ㈜씨네룩스

또한 어린 조카의 대사 중 “배급할 영화를 만들어야죠”라며 “그런 영화를 만들려면 선생님께서 남녀 간 접촉을 삼가라, 정치적이고 경제적인 이슈를 다루지 마라…”등 이란에서의 영화 제작 조건이 얼마나 보수적이고 억압되어 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독특한 이란의 현실과 자파르 파나히 감독의 영화에 대한 열정으로 만들어진 ‘택시’는 당신에 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영화 ‘택시’는 11월 5일 개봉 예정이다.
 
‘택시’ 메인 포스터 / ㈜씨네룩스
‘택시’ 메인 포스터 / ㈜씨네룩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