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돌연변이’ 캐릭터-스토리-연출 모두 혁신적이고 신선하다 ... 권오광 감독을 주목해야 이유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10.15 1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돌연변이 세상엔 돌연변이가 되지 않으면 살 수 없다"
 
‘생선인간’이라는 한국영화 사상 전례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돌연변이’는 생선인간 ‘박구’와 그를 둘러싼 ‘상원’과 ‘주진’의 흥미로운 이야기, 거기에 다양한 사회 문제가 버무려진 흥미로운 영화.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영화는 상당히 독특한 생선인간이라는 캐릭터를 가지고 우화 같은 이야기를 담은 듯 하지만, 그 속엔 청년 실업, 지방대 경시, 공무원 고시, 사이버 종교 등 다양한 사회 문제가 실타래처럼 얽혀있음을 담담한 시선으로 보여 준다.   
 
특히, “인간도 아니고, 생선도 아니고, 꼭 나 같애”라는 대사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박구, 상원, 주진 세 사람은 물론, 우리 모두가 결국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존재이자 가장 평범한 돌연변이라는 영화의 주제를 드러내고 있다.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또한 “전 그냥 평범한 사람 되고 싶었어요”라는 박구의 대사는 우리 모두가 평범한 삶을 바라지만 그 평범한 삶을 사는 것조차 쉽지 않은 세상이며 어쩌면 우리가 생각하는 악인조차 개인의 악행보다는 사회 시스템 전체의 희생양일 수도 있다는 권오광 감독의 시선이 엿보였다.
 
캐스팅에는 한국영화 사상 가장 독특한 캐릭터 생선인간을 연기한 이광수와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 이천희, 최근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이전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반전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박보영까지 합류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돌연변이’ 주요 장면 / 필라멘트픽쳐스

특히, 영화 ‘돌연변이’는 국내 최초로 제66회 칸 국제영화제 단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세이프’의 각본가이기도 한 권오광 감독의 첫 장편 영화 감독 데뷔작.
 
독특한 소재, 흥미진진한 캐릭터 그리고 탄탄한 스토리 안에 촘촘하게 녹아든 문제 의식들과 웃음 그리고 반전까지,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제40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및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청되어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모두 이끌어 내기도 한 영화 <돌연변이>는 차세대 스타 감독의 탄생을 예고하며, 10월 22일 개봉한다.
 
‘돌연변이’ 메인 포스터 / 필라멘트픽쳐스
‘돌연변이’ 메인 포스터 / 필라멘트픽쳐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