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빅뱅(BIGBANG), ‘MADE’ 월드투어 뉴욕타임즈-빌리지보이스-더뮤즈 등 현지 언론사 ‘大찬사’…‘어땠길래?’

  • 구예진 기자
  • 승인 2015.10.13 18: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예진 기자] #빅뱅 #BIGBANG
 
지난 10일, 11일 뉴저지 푸르덴셜 파크에서 열린 빅뱅(BIGBANG)의 ‘MADE’ 월드투어가 미국 뉴욕 타임즈, 더 뮤즈, 빌리지 보이스 등 주요 외신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즈는 이번 공연에 각 멤버들의 무대, 퍼포먼스, 무대 의상에 대해 상세히 보도하면서 “빅뱅(BIGBANG) 멤버들은 무대에서 모두 순수했다”, “또 노래 사이마다 나오는 비디오 역시 멤버들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줬다”라며 평했다. 이어 “빅뱅(BIGBANG)의 이번 공연은 팝 시장에서의 미국의 절대적인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A night with BigBang is a loud reminder that American exceptionalism is waning)을 증명해 보였다”라며 팝의 본고장 미국에서도 빅뱅(BIGBANG)의 존재감에 대해 극찬했다. 

빅뱅(BIGBANG) 지드래곤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빅뱅(BIGBANG) 지드래곤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같은날 미국 빌리지 보이스 역시 “케이팝 왕들 빅뱅(BIGBANG)이 서울의 소울을 뉴욕에 가져왔다”라는 기사와 함께 이번 공연을 호평했다. 이어 “스타에 대해 집중되어있고 여성들이 주를 이루는 서양 보이밴드의 공연과 달리, 다양한 관객들이 함께하고 퍼포먼스에 중점을 둔 공연이었다”며 빅뱅(BIGBANG) 공연의 차별성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대부분의 곡들이 한국어여서 발음하기 힘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팬들이 ‘하루하루’ 코러스 부분을 따라 부르는 장면은 정말 파워풀하고 인상적인 부분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미국 웹 메거진 더 뮤즈도 “최근 20년 동안 이런 성공적인 아레나 쇼는 없었고 무대 하나하나가 마치 그들의 마지막 무대처럼 느껴졌다”라며 빅뱅(BIGBANG)의 퍼포먼스를 극찬했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LA, 애너하임 등 미국 서부 투어에 이어 멕시코, 뉴저지까지 총 7만 3000 관객을 열광시킨 빅뱅(BIGBANG)은 오는 1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북미투어를 이어간다.

추천기사

해외토픽